컨텐츠 바로가기

04.24 (수)

"K팝 여성 세력, 새 시대 이끌다" 뉴진스, 美 빌보드 매거진 표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024 빌보드 위민 인 뮤직 어워즈 '올해의 그룹' 선정 기념

"뉴진스는 남성 그룹이 오랫동안 지배하던 K팝 장르에서 여성 세력의 새로운 시대를 이끌고 있다."
아시아경제

그룹 '뉴진스(NewJeans)'가 미국 빌보드 매거진 표지를 장식했다.

빌보드는 28일(이하 현지시간) 공식 홈페이지에 한옥 배경의 뉴진스 사진과 인터뷰를 공개했다.

이번 빌보드 매거진의 주제는 '위민 인 뮤직(Women in Music)'이다. '2024 빌보드 위민 인 뮤직 어워즈'의 '올해의 그룹'에 선정된 뉴진스가 이번 호 표지 주인공에 선정됐다.

빌보드는 뉴진스에 대해 "2022년 7월에 데뷔해 단숨에 K-팝 정상에 올랐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이들은 전염성 강한 에너지로 한국은 물론이고 전 세계 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며 글로벌 차트에서 거둔 뛰어난 성과를 조명했다.

뉴진스는 미니 2집 '겟 업'으로 빌보드 메인 앨범차트 '빌보드 200' 정상에 올랐고, 이 음반의 트리플 타이틀곡을 비롯해 다섯 곡을 빌보드 메인 싱글차트 '핫100'에 진입시켰다.

무엇보다 빌보드는 뉴진스에 대해 남성 그룹이 오랫동안 지배하던 K-팝 장르에서 여성 세력의 새로운 시대를 이끌고 있다고 평가했다. "한때 보이 밴드만이 코어 팬덤을 구축하고 상업적 성공(앨범 및 콘서트 티켓 판매)을 거둘 수 있다는 것이 업계의 통념이었지만, 뉴진스는 이 두 가지를 모두 달성한 걸그룹 세대의 일원으로, 어린 여성 그룹의 성공에 대한 패러다임을 바꾸고 있다"라고 평가했다.

이러한 현상의 배경으로 빌보드는 뉴진스 총괄 프로듀서 민희진 어도어(ADOR) 대표를 언급하며 "뉴진스는 혁신적인 리더의 가르침 아래 이를 해냈다"라고 분석했다.
아시아경제

민희진 어도어 대표. [사진제공 = 어도어]


뉴진스는 빌보드와 인터뷰에서 "민희진 대표는 데뷔 전 우리에게 신선하고 색다른 것을 하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남녀노소 누구나 듣고 즐길 수 있는 음악을 원했고, 그 결과 '이지 리스닝' 음악이 탄생한 것 같다"라며 "우리는 단지 새롭고 재밌는 것을 시도해 보고 싶었을 뿐"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K-팝에서 변화를 만들기 위해) 특별한 목표를 세웠다기보다 우리가 좋아하는 노래를 부르고 공연하려고 했는데, 덕분에 팬분들이 처음부터 저희를 좋아해 주신 게 아닌가 생각한다"라고 설명했다.

뉴진스는 앞으로 이루고 싶은 소망에 대해 "우리 노래가 사람들에게 감동을 주면 좋겠다. 무대에서, 그리고 음악을 통해 사람들과 감정을 나누고 싶다"며 "우리 음악이 오래 기억되면 좋겠다. 예를 들어, 사람들이 '디토(Ditto)'를 들으면 지난겨울을 떠올리면 좋겠다"라는 바람도 함께 전했다.

'빌보드 위민 인 뮤직 어워즈'는 한 해 음악산업에 큰 영향을 끼친 최고의 여성 아티스트, 크리에이터, 프로듀서, 경영진 등을 선정해 시상하는 시상식이다. 뉴진스는 올해 수상자 명단에 유일한 K-팝 여성 아티스트로 이름을 올렸다. 아울러 내달 6일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리는 이 시상식에 공연자로 무대에 선다.



김희윤 기자 film4h@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