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3 (화)

‘제2의 오승환’→3년 만에 ‘마무리투수’ 꿈 이룬 KT 박영현의 자신감 [SS시선집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KT 마무리투수 박영현이 부산 기장군 스프링캠프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기장=김민규기자 kmg@sportsseoul.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김민규 기자] “오승환 선배니까, 항상 믿고 있습니다.”

신인 시절, 자신의 목표를 마무리투수라고 당당히 밝혔다. 롤모델로 ‘끝판왕’ 오승환(42·삼성)을 꼽으며 KBO 리그 최고 클로저를 꿈꿨다. 그리고 입단 3년 만에 그 꿈을 이뤘다. 올시즌 KT 뒷문을 책임질 박영현(21)의 얘기다. 박영현은 “부담감은 전혀 없다. 내 몸 만들기에 집중하고 있다”며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KT는 지난 오프시즌 마무리투수 김재윤(34)이 프리에이전트(FA) 자격을 얻어 삼성으로 떠났다. 김재윤의 공백을 채워야 하는 상황. 사령탑은 고심 끝에 부산 기장군 1차 스프링캠프에서 박영현을 새 마무리투수로 결정했다.

스포츠서울

박영현이 부산 기장군에서 열린 KT 1차 스프링캠프에서 불펜 피칭을 하고 있다. 사진 | KT 위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강철 감독은 “(박)영현이가 구위가 좋다. 구위가 마무리투수 구위고, 배짱은 봐서 잘 알고 있지 않느냐”고 반문하며 “지금 공이 제일 좋은 것 같다”고 발탁 배경을 설명했다.

실제로 박영현은 데뷔 시즌이었던 2022시즌 가을무대에서 최연소 세이브를 작성하며 기대감을 높였다. 지난 시즌 한층 더 강해진 구위를 뽐내며 KT 필승조로 활약했다. 지난해 68경기에 등판해 75.1이닝을 소화하며 3승3패 4세이브 32홀드 평균자책점 2.75를 기록했다. KBO 최연소 ‘홀드왕’을 차지했다. 여기에 항저우 아시안게임에 출전해 금메달을 목에 거는 등 국제대회 경험도 쌓았다.

스포츠서울

KT 위즈 박영현이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서울 그랜드볼룸에서 진행된 2023 KBO 시상식에서 홀드상을 수상한 뒤 소감을 밝히고 있다.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 마무리 보직을 일임받으며 ‘제2의 오승환’에 한발 더 다가섰다. 그토록 바랐던 꿈을 이룬 만큼 증명할 일만 남았다. 오승환을 향한 존경과 동경은 변함이 없다.

세월이 흐르면서 오승환의 구위가 예전 같지 않은데 대한 생각을 묻자, 박영현은 “오승환 선배님이니깐, 애초에 안 좋은 공으로도 이길 수 있다. 항상 그렇게 믿고 있다”며 “내게 오승환 선배님은 항상 내 롤모델이었다. 구속이 떨어졌다고 해도 항상 그 모습이 멋있다. 그냥 (오)승환 선배님 자체가 멋있고 존경스럽다”고 힘줘 말했다.

박영현의 강철 멘탈과 강심장은 정평이 나 있다. 레전드 투수 이강철 감독 역시 “(박)영현이는 멘탈이 정말 좋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는다. 마무리투수에 대한 부담도 전혀 없다고 했다.

그는 “마무리에 대한 부담은 전혀 없다. 물론 시즌이 시작되면 다를 수 있겠지만 지금은 내 몸 만들기에 집중하고 있다”며 “조금씩 (페이스를) 끌어올려서 시즌 때 잘할 수 있도록 하겠다. 지금은 보직보다 몸 만드는데 더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스포츠서울

KT 우완불펜 박영현이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3KBO리그 LG트윈스와 KT위즈의 한국시리즈 3차전 8회초 등판하고 있다. 수원 | 강영조기자 kanjo@sportsseoul.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아직 꿈이 이뤄졌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시즌 때 내가 못 할 수도 있고, 아직 해보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시즌 때 좋은 모습을 보여줘야 ‘KT 마무리다’라는 얘기가 나오니깐 거기에 맞게 더 열심히 하고 있다”고 각오를 다졌다.

올시즌 목표도 명확하다. 지난해 좋았던 투구 감을 그대로 유지하는 것이다. 방어율도 3점대보다 낮게 기록하고 싶다.

박영현은 “지난해 너무 잘 던졌다. 그 느낌을 찾고자 노력하고 있다. 완벽하게 돼야 시즌에 들어갈 수 있으니깐 더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며 “항상 자신감은 있다. 아직은 자신감보다 ‘천천히 만들어가자’고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다. 이닝을 적게 던지고 포인트는 많이 가져가는 것이 목표”라고 다짐했다. kmg@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