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8 (토)

‘사실상 은퇴 선고’로 끝난 오지영 구단 내 괴롭힘 사건의 재구성, 제기되는 몇 가지 의문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쪽은 지속적인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그 반대쪽은 억울하다며 손사래를 친다. 대개 이럴 때 실체적 진실은 양극단 사이의 어딘가에 있기 마련이다. 괴롭힘을 당했다는 쪽은 그 기억이 더 부풀려서 진술하고, 억울하다는 쪽은 괴롭힘으로 볼만한 소지의 행동이 있었을 수 있지만, 친분 관계에 의한 것이라 주장하곤 한다. 최근 ‘후배 괴롭힘 혐의’를 받아온 페퍼저축은행 리베로 오지영(35)과 후배 A,B의 얘기다.

양쪽의 의견이 극명하게 갈리지만, 결과는 오지영의 1년 자격 정지 징계였다. 징계가 다소 무겁다는 의견은 물론 징계까지 가는 의사결정 구조에서 오지영 측의 소명이나 해명, 반박이 잘 반영되지 않은 결과가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자격정지 1년...오지영에겐 사실상 은퇴선고나 다름없다

한국배구연맹(KOVO) 상벌위원회가 27일 내린 ‘1년 자격 정지’ 처분은 오지영에게 사실상 배구를 그만하라는 선고다. KOVO는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 연맹 회의실에서 오지영의 인권침해 행위에 대한 2차 상벌위원회를 열었다. 지난 23일 첫 번째 회의에서 결론을 내리지 못한 상벌위는 이날 회의에서는 징계를 확정했다.

이장호 KOVO 상벌위원장은 상벌위를 마친 뒤 “오지영이 후배들에게 가한 직장 내 괴롭힘과 인권 침해 등을 인정해 1년 자격 정지 처분을 내리기로 했다”며 “양측의 주장이 다르긴 하지만, 동료 선수들의 확인서 등을 종합하면 분명히 인권 침해로 판단할 수 있다고 봤다”고 밝혔다.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지영에게 내린 1년 자격정지의 근거는 선수인권보호위원회 규정 제10조 1항의 4조 ‘폭언, 그 밖에 폭력행위가 가벼운 경우 1개월 이상 1년 이하의 자격정지, 또는 100만원 이상 1000만원 이하의 처분’이다. 상벌위는 줄 수 있는 징계의 최고 수준을 내린 셈이다.

1988년생으로 한국나이로는 36세인 오지영이 이번 자격정지 처분을 수행하면 37살이다. 1년 동안 제대로 된 운동을 할 수 없는데다 이미 후배 괴롭힘으로 낙인찍힌 선수를 다시 받아줄 팀이 존재하기 쉽지 않다. 사실상 운동을 그만하라는 얘기다.

◆ 상벌위의 의사결정은 왜 이리 빠르게 진행됐나

상벌위의 의사결정을 살펴보면 몇 가지 의문점이 든다. 먼저 오지영의 소명을 제대로 살펴보는 시간이 가졌을까.

오지영측 법률 대리인 정민회 변호사는 세계일보와의 통화에서 상벌위 과정에서 오지영이 소명할 수 있는 자료나 증거를 제출할 시간이나 여유를 주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정민회 변호사에 따르면 오지영은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한 피해선수 A와 B가 사례로 제시간 16개, 6개의 사례를 1차 상벌위에서야 들을 수 있었다고 한다. 오지영에게 미리 그 사례들이 제시되어야 오지영도 그에 대한 소명이나 반박을 할 준비를 할 수 있는데, 1차 상벌위에 와서야 KOVO 실무자가 상벌위원들 앞에서 총 22개의 사례를 들려주며 확인하는 절차를 가졌다. 당황한 오지영은 그 자리에서 그 사례들을 메모했고, 2차 상벌위에 가서 그 괴롭힘 사례로 지적된 22개에 대한 반박을 준비할 수 있었다.

1차 상벌위에서 혼자만의 힘으로는 자신의 입장을 충분히 소명, 반박할 수 없음을 느낀 오지영은 2차 상벌위 바로 전날인 26일 정민회 변호사를 법률 대리인으로 선임했다. 정민회 변호사는 2차 상벌위를 앞두고 밤을 새며 소명 자료를 함께 준비했다.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지영측에 따르면 피해선수 A는 오지영과 페퍼저축은행 선수단에 함께 있을 때 절친했던 사이인 것으로 알려졌다. 팔찌나 의류, 향수, 에어팟 등 다 합치면 200만원 상당의 선물을 오지영이 A에게 줄만큼. 정민회 변호사는 “오지영 선수와 A의 사이는 팀 선후배라기 보다는 자매 사이라고 봐도 좋을 만큼 오지영 선수가 상당량의 선물을 해줬고,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기간에도 끊임없이 카카오톡 메시지나 인스타그램 다이렉트 메시지(DM)를 주고 받았다. 절친함을 입증할 수 있는 이러한 물적 증거가 양이 워낙 방대해 이를 다 캡쳐해서 보여주기는 무리라는 판단에 동영상으로 만들어 증거로 제출했다”고 밝혔다.

2차 상벌위에 가서야 오지영이 소명, 반박 증거를 제출했지만, 상벌위원들은 이를 제대로 살펴볼 시간을 가졌는지 의문이다. 2차 상벌위는 27일 오전 9시에 페퍼저축은행 정성무 사무국장을 시작으로 오지영, 피해선수 A의 순서로 소명 시간을 가졌다. 피해선수 A의 소명이 다 끝난 시간이 12시에서 12시반 사이였고, 상벌위의 자격정지 1년 처분이 나온게 1시쯤이다. 물리적으로 상벌위원들이 오지영측이 제출한 반박 증거를 제대로 살펴볼 시간을 가졌다고 하기엔 너무 짧다고 해도 무방하다. 사실상 오지영의 소명이 요식행위에 불과했던 게 아니었나 싶을 정도다. 최종 선고는 며칠 더 시간을 가진 뒤에 내렸어야 적어도 상벌위원들이 오지영측이 제시한 증거를 살펴봤다는 모양새는 갖출 수 있는게 아닌가 싶다.

정민회 변호사는 “저희 측의 주요 입장은 피해선수 A,B가 괴롭힘 사례로 제시한 22개에 대해 1차 상벌위에 가서야 들었다는 것, 이는 상벌위 이전에 오지영에게 공유가 됐어야 준비할 수 있었는데, 그러지 못했다는 것이다. 아울러 2차 상벌위에서 제출한 증거가 제대로 반영이 되었는지다. 하나 더 자료 제출 기한을 더 늘려달라는 요구가 다 반영되지 못했다”라고 말했다.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이번 사건의 발단은 피해자 A,B의 선수단 이탈 뒤 일으킨 교통사고

정민회 변호사는 이번 사건의 발단을 “조 트린지 감독이 선수단의 감정이나 정서에 대한 이해 없이 선수단을 주전, 비주전으로 나눠 경기에 뛰지 않는 선수들을 경기장에 데려가지 않은 것에서 시작한다”고 말했다.

이런 상황에서 경기장에 선수단과 함께 하지 않은 A와 B는 광주 숙소에 남았다. 더 고참인 B가 A에게 쇼핑을 하자며 외출을 권유했는 데 외출 도중 A가 교통사고를 일으켰다. 이를 두고 팀 내 맏언니인 오지영을 비롯한 베테랑들이 “적어도 팀의 경기 시간에는 숙소를 이탈하지 말아야 한다”며 훈계를 했다. 교통사고를 직접 낸 A에게 평소 절친했던 오지영이 많은 훈계를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B는 A에게 외출을 권유했던 것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롯이 혼자 오지영을 비롯한 베테랑들에게 꾸짖음을 당하는 상황이 발생했고, 결국 A와 B는 한 달 정도의 시간을 두고 페퍼저축은행을 떠났다.

교통사고 사건이 불거지고 오지영과 A의 관계는 다소 껄끄러워졌다. 이에 A가 오지영을 멀리하자 오지영은 “언니나 다른 베테랑들이 불편하니? 불편한 부분이 있다면 언제든 편하게 얘기해달라”고 타일렀고, A는 “부담되는 부분이 있다. 나 때문에 자꾸 문제가 발생하는 것 같아 죄스럽고 미안한 마음도 있어 연락을 잘 못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랬던 사이가 시간이 지나자 괴롭힘으로 발전한 셈이다.

A,B는 팀을 떠날 때만 해도 오지영의 괴롭힘 때문이라고 진술하지 않았으나 추후에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A,B가 진술한 괴롭힘 사례 총 22개 가운데에는 식사 도중 오지영이 음식물을 옷에 묻혔다 등의 진술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 변호사는 “음식물을 옷에 묻히고 하는 장난 등도 괴롭힘 사례로 지적되어 있는데, 확인 결과 이 장난은 A가 오지영 선수에게 먼저 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런 장난마저도 괴롭힘으로 지적되어 있다”고 설명했다.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관리 감독이 소홀했던 페퍼저축은행에 대한 처벌은 없나

이번 괴롭힘 사건에서 관리 감독을 해야할 페퍼저축은행 구단은 아무런 제재를 받지 않고 있다. 분명한 것은 1차 책임은 관리 감독을 소홀히 한 페퍼저축은행에 있음에도 이들은 방관자마냥 이 사건을 바라보고 있다.

페퍼저축은행의 구단 운영이 미숙했던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시즌엔 외국인 선수가 대마 젤리 혐의로 추방을 당하기도 했고, 자유계약선수(FA) 박정아를 영입하는 과정에서 보상선수 계산을 잘못해 이고은을 빼앗겼다가 다시 데려오는 촌극을 빚기도 했다. 그 과정에서 올 시즌 신인드래프트 1라운드 지명권을 내줬는데, 그 지명권으로 도로공사가 뽑은 게 최대어 김세빈이었다. 팀 전력을 강화할 수 있는 기회를 스스로 걷어차버린 셈이다.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구계 안팎에서는 페퍼저축은행의 이번 괴롭힘 사건을 비롯해 갖가지 운영이 미숙한 점을 두고 구단 프런트의 외주 때문이 아니냐는 지적을 내놓기도 한다. 구단주와 단장을 제외하면 사무국장이나 부장 등 나머지 프런트 인력들은 페퍼저축은행 소속이 아닌 홍보대행업체에서 구단운영을 맡고 있다. 아무래도 구단 운영에 깊숙이 개입하기엔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는 지적이다.

아울러 페퍼저축은행의 오지영에 대한 태도도 의문을 남긴다. 이번 괴롭힘 사건에서 페퍼저축은행 구단은 미우나 고우나 소속팀 선수인 오지영을 보호하려고 하는 게 정상인데, 전혀 그런 모습이 보이지 않았다. 구단 측에서는 오지영이 팀 분위기를 흐리며 팀에 끼치는 해악이 더 크다고 판단한 것일 수도 있다. 재심 신청 등의 절차가 남아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번 징계 처분이 나오자마자 기다렸다는 듯 계약해지를 하는 것을 보면 어쩌면 징계 처분을 기다렸다는 듯한 인상을 주기도 한다.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고충처리센터 신고 후의 상벌위 개최까지 이어지는 과정은 어떻게 될까

프랑스리그에서 뛰고 있는 ‘쌍둥이 자매’ 이다영은 이번 오지영 괴롭힘 사건을 지켜보며 본인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관련 기사나 관련 유튜브 캡쳐를 올리며 무언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이다영도 KOVO의 고충처리센터에 김연경(흥국생명)을 구단 내 괴롭힘 가해자로 지목해 신고한 바 있다.

KOVO에 확인 결과, 고충처리센터에 신고가 접수되면 경기운영팀이 이를 확인해 상벌위원회에 보고하게 되어 있다. 이다영의 신고건 역시 경기운영팀이 확인한 뒤 상벌위원회에도 보고되었지만, 이다영의 피해 주장에 비해 이를 뒷받침할 만한 객관적 물적 증거가 다소 미비하다고 판단되어 이번 사건처럼 상벌위원회가 개최되지는 않았다. 고충처리센터에 신고된 모든 건이 상벌위원회 개최로 이어지지는 않는다.

남정훈 기자 che@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