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4 (수)

박민영 "보아 입술→연기력 논란? 가혹하게는 안해주길"[인터뷰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류예지 기자]
텐아시아

박민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박민영이 연기력 논란을 겪고 있는 보아에 애정을 보였다.

15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tvN '내 남편과 결혼해줘' 여주인공 박민영과 만났다. 해당 작품의 제작발표회는 온라인으로 진행되었기에 취재 기자들과 오랜만에 만나는 박민영이었다.

인터뷰장에 기자들이 들어서자 박민영은 곧장 자리에서 일어나 한 명 한 명에게 고개 숙여 인사를 건넸다. 본격적으로 인터뷰가 시작되었고 박민영은 일어서서 "재작년 불미스러운 일이 있었는데 이렇게 먼길 와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라고 한 번 더 고개를 숙여 감사함을 표했다.

앞서 2022년 9월 박민영이 재력가 A씨와 열애 중이라는 사실이 보도됐다. 박민영 측은 열애설 보도 이틀 후에 "이별했다"고 밝혔다. 문제는 그 이후였다. A씨가 가상화폐 거래서 빗썸 관계자 실소유주라고 의혹받는 강종현이었으며 관련해 검찰 조사까지 받았다. 강종현이란 이름이 나오면 박민영이 거론되며 이미지에 큰 타격을 받았다. 강종현은 배임, 횡령 등 혐의를 받았다.
텐아시아

박민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박민영은 최근 연기력 논란을 겪고있는 동료 보아에 대해 소신 발언을 했다. 박민영은 "보아를 두둔하거나 편을 들겠다는 건 아니지만, 중간 투입은 누구에게나 힘들다. 베테랑에게도 그렇고 특히나 인기가 많은 드라마의 중간 투입은 더더욱 어렵다. 이미 각자 응원하는 캐릭터가 있고 친밀도가 쌓여져 있는 상황 아닌가. 한 인물이 뚫고 들어가는 게 정말 어렵고 힘들다"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그녀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했고 가혹하게는 안해주시면 좋겠다. 보아랑 동갑내기다. 눈만 봐도 서로 잘 버텨냈구나 라는 생각이 든다. 더 예쁘게, 좋게 봐주셨으면 한다"라며 "보아의 투입이 또 다른 사이다 전개를 위한 빌드업의 과정이라고 봐주시면 좋겠다"고 동료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앞서 보아는 '내 남편과 결혼해줘'에 중간 투입이 되며 민폐 캐릭터라는 혹평을 들은 바 있다. 더불어 입술이 부자연스러워 발성이 부정확하다는 연기력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내 남편과 결혼해줘'는 절친과 남편의 불륜을 목격하고 살해당한 여자 강지원(박민영)이 10년 전으로 회귀해 인생 2회 차를 경험하며 시궁창 같은 운명을 그들에게 돌려주는 본격 운명 개척 드라마다. 극 중 강지원은 고된 시집살이와 회사 생활·암 투병까지 그야말로 빛 한 점 없어 보이는 비참한 인생을 살아왔다. 하나뿐인 가족이라 믿었던 남편 박민환(이이경)과 유일한 친구였던 절친 정수민(송하윤)의 안면몰수한 배신으로 처참한 결말을 맞이한다. 이에 새롭게 눈뜬 2회 차 인생 속 강지원은 자신의 운명을 이들에게 다시 돌려주려 호구에서 복수의 화신으로 거듭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