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6 (화)

日서 SON과 비교하던 '에이스', 재계약 이후 먹튀 의혹..."부상 복귀하고 시즌 아웃 부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이인환 기자] 일본 언론의 찬양이 무색하다

영국 '스카이 스포츠'의 기자 파브리시오 로마노는 28일(한국시간) "브라이튼의 윙어 미토마 카오루는 등 부상으로 인해 시즌 아웃이 유력하다"고 보도했다.

미토마는 지난 시즌 일본을 대표하는 선수로 자리 잡았다. 특유의 빠른 스피드와 드리블 능력을 앞세워 로베르트 데 제르비 감독의 첨병 역할을 하면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서 주목 받는 선수로 자리 잡았다.

지난 시즌 프리미어리그 33경기(24선발 9교체)에서 7골 5도움을 기록했다. FA컵과 EFL컵을 포함해서 10골 7도움으로 일본인 프리미어리거 최다 득점 기록과 첫 공격 포인트 두 자릿수를 기록하면서 큰 화제를 모았다.

일부 일본 언론에서는 지난 시즌 부진한 손흥민(2022-2023 시즌 리그 36경기 10골 6도움, UCL 8경기 2골, FA컵 3경기 2골)과 비교해서 미토마가 압도했다고 주장했다.

당시 일본 팬들 역시 "미토마가 이제 아시아 대표 프리미어리거다"라거나 "공격 포인트는 적어도 게임 내 영향력이 다르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센세이셔널한 전반기와 달리 후반기에는 약한 킥력과 부족한 결정력, 패턴의 읽힘 등으로 인해 부진하면서 의구심을 낳기도 했다.

이번 시즌은 확실히 예년만 못하다는 평가(19경기 3골 4도움)를 받고 있다. 공격 포인트는 기록하고 있으나 경기내 영향력 자체가 줄어들었다.

거기다 부상도 계속 발목을 잡고 있다. 빅클럽 이적설도 나왔지만 모두 무산된 이후 지난 10월 재계약을 택한 미토마는 18라운드 크리스탈 팰리스전서 부상으로 쓰러졌다. 당시 6주 부상이라 아시안컵 차출 자체가 불투명해보였으나 뽑혀 화제가 되기도 했다.
OSEN

브라이튼의 로베르토 데 제르비 감독은 당시 "우리는 미토마를 약 6주간 잃게 된다. 아시안컵 출전 가능성은 없다고 생각한다"라고 이야기하면서 미토마의 부상에 대해 직접 밝히기도 했다.

미토마의 차출이 불가능하다고 여겼던 데 제르비 브라이튼 감독은 적잖이 놀란 모양이다. BBC의 보도에 따르면 데 제르비 감독은 "나로서는 그가 아시안컵에 출전할 수 있다고 생각하기 어려웠다"라고 미토마의 대표팀 발탁에 대해 입을 열었다.

그러면서도 그는 "미토마의 팬이자 우리 선수들의 팬으로서 나는 그들이 대표팀에서 뛸 수 있다면 정말 기쁘고 자랑스러울 것"이라며 미토마의 대표팀 활약을 응원한다고 밝히고 했다.

이후 아시안컵서 일본의 8강 탈락을 지켜봐야만 했다. 이란전이 되어서야 선발로 복귀했으나 별다른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

OSEN

이후 브라이튼전에 돌아와서 2경기(토트넘전 1-2 패 교체 출전, 브라이튼전 5-0 승 선발)서 교체와 선발로 나섰으나 다시 부상으로 쓰러졌다

미토마는 26라운드 에버튼전을 앞두고 등에 불편함을 당하면서 명단서 아예 제외됐다. 로마노는 "미토마는 시즌 아웃이다. 이번 시즌 내 복귀는 힘들 것이다. 아마 시즌이 끝날 때까지 쭈욱 계속 경기에 빠질 것이다"고 전했다.

브라이튼 홈페이지에서 데 제르비 감독과 인터뷰를 통해 "심각한 부상이다. 미토마는 최소 2~3개월 정도 결장할 것이다. 이미 그의 시즌은 끝났다"고 설명했다.

결국 지난 시즌 센세이셔널한 모습을 보여준 것과 무관하게 바로 부상으로 한 시즌을 다 날리게 된 것이다.

/mcadoo@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