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8 (목)

이슈 트로트와 연예계

이찬원 “‘미스터트롯’ 출연 미친 짓...모두 실패만 이야기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가수 이찬원. 사진|E채널



[스포츠서울 | 김현덕 기자] 가수 이찬원이 ‘미스터트롯’ 출연을 결심했던 당시를 떠올렸다.

이찬원은 28일 첫 방송되는 본격 심리분석 코멘터리쇼 ‘한 끗 차이: 사이코멘터리(이하 한끗차이)’에 박지선 교수, 홍진경, 장성규와 함께 MC로 출격한다.

티캐스트 E채널 ‘한끗차이’는 ‘성공의 원동력’과 ‘비뚤어진 욕망’을 한 끗 차이로 갈라놓는 ‘인간 본성’에 대한 프로그램이다. 이찬원은 첫 방송을 앞두고 사전 인터뷰를 공개했다.

이하 이찬원 일문일답.

Q. ‘인간 본성 탐구’라는 주제가 다소 어렵게 느껴졌을 수도 있을 것 같은데요, 출연을 결심하게 된 계기 혹은 이유는 무엇인가요?

A. 인간의 본성을 학문적으로 탐구하면 누구에게나 부담스럽고, 어렵게 느껴질 수 있겠지만, 재미있는 에피소드와 토크를 곁들인 예능적 요소로 접근하면 흥미롭게 접근할 수 있겠다는 생각에 출연을 결심하게 되었습니다.

Q. ‘한끗차이’는 ‘성공의 원동력’과 ‘비뚤어진 욕망’을 갈라놓는 ‘한 끗 차이의 법칙’에 대해서 이야기합니다. 살면서 해본 가장 잘한 일과 소위 ‘미친 짓’은 무엇인가요?

A. 남들이 다 실패할 것이라고 얘기할 때 꿋꿋하게 ‘미스터트롯’ 출연을 결심한 것이 내 인생 가장 잘한 선택이라고 생각합니다. 동시에 돌이켜 보면 ‘미스터트롯’ 출연을 결심한 것 자체가 어떻게 보면 무모한 도전이자 미친 짓이지 않았을까 싶네요.

Q. 내가 생각하는 ‘나의 본성’은 무엇인가요? 이걸 가장 들키고 싶지 않은 사람은? 혹은 가장 알아줬으면 하는 사람은 누구인가요?

A. 저는 은근히 남의 눈치를 많이 보고 낯을 많이 가리는 본성이 있어요. 딱히 누가 알아줬으면 하는 사람은 없지만, 이러한 저의 본성은 웬만하면 모든 사람에게 들키고 싶지 않습니다.

Q. 나조차도 내가 낯선 순간이 있다면 언제인가요?

A. 요즘 춤에 관심이 생겨서 이런저런 춤 영상도 찾아보고 집에서 혼자 연습도 하곤 합니다. 지금껏 춤이라고는 조금의 관심도 없던 제가 춤에 관심을 가지는 모습이 제 스스로도 상당히 낯설게 느껴집니다.

Q. 다른 출연자들과는 어떤 인연이 있으신지 궁금합니다. 또, ‘나의 케미왕’을 뽑고 이유를 말씀해 주세요.

A. 저희 출연진들 모두가 개인적으로 정말 좋아하는 분들이지만, 그중에서도 저와의 케미 왕은 바로 장성규 씨입니다. 장성규 씨는 뛰어난 센스와 순발력으로 상대를 편안하게 만들어주는 진행 실력을 갖추고 계십니다. 그뿐만 아니라 녹화가 아닌 평상시에도 늘 타인을 배려하는 마음이 돋보이는 분이기에 항상 존경하고 좋아하는 분입니다.

Q. 마지막으로 시청자들에게 이 프로그램을 꼭 봐야 하는 이유에 대해 말씀 부탁드립니다.

A. 저희 많은 제작진께서 정말 오랜 시간 심혈을 기울여 만든 프로그램입니다. 무엇보다도 재미있는 에피소드와 함께 박지선 교수님의 자세한 설명이 시청자 여러분의 공감을 끌어낼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언젠가는 우리도 한 번쯤 느껴보았을 인간 본성과 심리의 코멘터리에 여러분 모두가 공감할 것입니다. 많은 시청과 관심 부탁드립니다. khd9987@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