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3 (화)

“몸 상태 완전할 때의 서브” 정지석 활약에 미소 지은 토미 감독[현장인터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대한항공 정지석(오른쪽)이 27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23-2024 V리그 남자부 한국전력과 경기에서 1세트 매치 포인트를 따낸 뒤 곽승석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 2024. 2. 27. 계양 | 박진업 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인천=정다워 기자] 7연승에 성공한 대한항공의 토미 틸리카이넨 감독이 선수들의 고른 활약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토미 감독이 이끄는 대한항공은 27일 인천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한국전력과의 도드람 2023~2024 V리그 남자부 6라운드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26-24 25-22 29-27) 완승했다.

승점 3을 더한 대한항공은 64점을 기록하며 2위 우리카드(59점)에 5점 앞섰다. 우리카드보다 두 경기를 더 치르기는 했지만, 일단 승점 차를 벌렸다. 파죽의 7연승으로 네 시즌 연속 통합 우승을 향한 레이스가 순항하는 모습이다.

경기 후 토미 감독은 “교체로 들어간 선수도 잘해줬고, 토스 분배에 따른 여러 공격도 좋았다. 전반적으로 긍정적이었다. 더 보완해야 할 점도 있지만 승점 3을 딴 것에는 기뻐해야만 한다”라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무라드가 선발 출전해 22득점으로 활약한 가운데 정지석이 이번시즌 개인 최다인 17득점을 기록했다. 특히 강력한 서브로 4득점이나 만들며 한국전력 리시브 라인을 크게 흔들었다.

토미 감독은 “부상자 복귀로 기분 좋은 걱정이 생겼다. 누가 코트에 나가든 능력을 보여준다”라며 ”지석이의 서브로 경기 흐름을 가져왔다. 몸 상태가 완전할 때의 서브였다”라고 정지석의 예리한 서브가 승리의 원동력이 됐다고 칭찬했다.

미들블로커 김민재는 경기를 끝내는 블로킹을 포함해 10득점을 기록하며 승리에 힘을 보탰다.

토미 감독은 “민재는 코트에 있든 없든 중요한 선수다. 초반 부상 당한 상태에서도 몸을 만들기 위해 열심히 했다. 힘든 시간이었을 텐데 완전하게 돌아왔다. 열심히 훈련한다”라며 “입단한 지 3년이 됐다. 매일 매일 좋아지는 게 눈에 보인다. 요구하면 잘 흡수한다. 스펀지처럼 흡수한다. 지도할 맛이 난다. 기술이 성장하고 있다. 잠재력이 어느 정도라고 판단하긴 어렵지만 지금보다 훨씬 많이 성장할 수 있는 선수다. 노력에 따라 달라질 것이다. 큰 선수가 될 수 있다”라고 김민재에 관해 이야기했다.

스포츠서울

한국전력 선수들이 27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23-2024 V리그 남자부 대한항공과 경기에서 득점을 한 뒤 기뻐하고 있다. 2024. 2. 27. 계양 | 박진업 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한국전력 타이스(오른쪽)가 27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23-2024 V리그 남자부 대한항공과 경기에서 스파이크 공격을 하고 있다. 2024. 2. 27. 계양 | 박진업 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반면 한국전력은 승점 획득에 실패했다. 지난 경기에서 이어 다시 한번 0-3 패배를 당하면서 분위기가 가라앉았다.

권영민 한국전력 감독은 “체력적으로 힘들 텐데 최선을 다했다. 중요할 때 리시브가 흔들렸다. 범실도 나왔다. 거기서 차이가 났다”라며 “지나간 것은 어쩔 수 없다. 지려고 진 게 아니다. 아쉬운 부분은 있지만 4경기가 남았다. 올라갈 여지는 충분히 있다. 더 할 수 있다는 믿음을 주고 분위기를 만들겠다”라고 말했다. weo@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