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4 (일)

주호민 “子 아동학대 소송 대법원갈듯…건강 악화로 방송 활동 미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주호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웹툰 작가 주호민이 “아들 소송이 대법원까지 갈 확률이 높다. 정신도 육체도 건강이 썩 좋지 않은 상태”라며 근황을 밝혔다.

주호민은 27일 진행된 네이버 라이브 방송에서 “(아동학대 사건) 2심이 진행될 것 같다. 대법원까지 갈 확률이 높다”며 “재판은 안 하는 것이 좋다. 준비하는 것들이 많아 피곤하다”고 했다.

이어 “건강이 썩 좋지 않다”면서 “7개월 동안 운동을 하지 않아서 정신도 그렇고 통풍도 재발해 오늘 내과에 다녀왔다”고 했다.

악플러 고소건 진행 상황도 전했다. 그는“악플러 고소 건은 현재 경찰 수사 중”이라며 “아직 연락이나 사과문은 오지 않았다. 지우면 뭐하나, 다 남아있는데. 모르는 전화로 전화오면 잘 받길 바란다”고 말했다.

더불어 “앞으로 방송을 할 지 안할 지 모르겠다. 건강이 좋지 않아 스스로 회복을 하고 여유가 생기면 그때 심심풀이로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만화 작업은 몇 개가 제안이 들어와 그런 것들 위주로 해볼까 한다. 아직은 모르겠다”고 전했다

앞서 주호민은 지난해 특수교사 A씨가 자폐 증상을 앓고 있는 자신의 아들 B군을 정서적으로 학대했다며 고소장을 제출했다. 재판부는 A씨에 대해 벌금 200만원의 선고를 유예했다.

주호민은 “아이가 학대받은 것을 인정받은 결과이기 때문에 기쁘거나 하지 않다”며 극심한 심적 고통을 겪었다고 토로했다.

그러나 A씨는 “대법원 판례와 다르게 불법 녹음이 예외적으로 증거로 인정돼 아쉽다”며 항소장을 제출했고, 검찰도 A씨에게 징역형을 내려달라며 항소하며 2심이 열리게 됐다.

A씨는 “학생 가방에 녹음기를 넣기 전에 학부모가 학대 의혹과 관련해 어떤 노력을 했는지 고려해야 했다. ‘불법녹음’을 증거로 인정한 재판부의 판단이 아쉽다”며 “부모가 자신의 감정이 상한다고 순간적 감정으로 무턱대고 교사의 수업을 녹음하는 행위는 근절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전체 발언 취지를 보면 학대 정황이라고 하긴 어렵지만 부모가 속상할 수 있다는 사법부 지적은 겸허히 받아들이겠다고 했다.

더불어 “주호민에게 금전을 요구한 적 없다”고 맞서며, 주호민 측의 주장하는 녹취 속 ‘쥐XX’라는 표현에 대해서도 허위라며 명예훼손이라고 반박했다.

주호민은 지난 2005년 웹툰 ‘짬’으로 데뷔한 작가로서 2017년까지 ‘무한동력’, ‘만화전쟁’, ‘빙탕후루’ 등 수많은 작품들로 독자들의 지지를 받아왔다. 특히 2010년부터 연재하며 인기몰이해온 ‘신과 함께’ 시리즈는 영화로도 재탄생되며 큰 성공을 맛봤다. 또 그는 기안84, 이말년, 김풍 등과 함께 대중성을 갖춘 웹툰 작가로 활동하며 각종 예능 프로그램 등을 통해 얼굴을 알리기도 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