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4 (일)

‘대팍 업그레이드!’ 대구, E-테이블석 및 스카이 테이블석 도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제공 | 대구F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박준범 기자] 대구FC가 DGB대구은행파크를 찾은 관중들의 관람 편의를 증진하기 위해 ‘E-테이블석’과 ‘스카이 테이블석’을 설치했다.

테이블석은 오는 다음달 3일 오후 2시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리는 하나은행 K리그1 2024 1라운드 김천상무와의 홈경기부터 운영될 예정이다.

지난 시즌 K리그1 19경기 중 11경기가 매진된 DGB대구은행파크는 비시즌 동안 좌석 공사를 실시해 일부 좌석을 업그레이드했다. 대구FC는 DGB대구은행파크 최근 5년 간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지속적인 매진행렬에도 평일 경기 및 날씨에 따라 미판매 좌석이 발생한 비인기구역 E9, E10의 관람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약 500석의 좌석을 164석의 E-테이블석으로 교체했다.

기존 대비 차석이 발생하여 매진 기준 티켓 수입은 낮지만, 대구FC는 관중들의 관람 환경조성에 초점을 맞추고 E-테이블석 내 광고유치 및 먹거리 연계 프로모션을 통한 추가 수입을 기대하고 있다. 또한, 주로 고급 테이블, 아일랜드 식탁 등에 사용되는 라미스 재질을 테이블 상판에 적용해 열과 변색, 변형에 강하여 더욱 쾌적한 E-테이블석 이용 환경을 조성했다.

E-테이블석은 2인(18개), 4인(32개) 두 종류로 판매하며 가격은 각각 7만원, 12만원이다. 시즌을 거쳐 E-테이블석 이용객을 위한 프로모션 행사도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좌석 업그레이드로 줄어든 좌석 수 보전과 최고의 시야를 자랑하는 DGB대구은행파크의 장점을 살려 K리그 최초로 최상단 테이블석인 스카이 테이블석을 신규 설치했다. 기존 최상단 통로에서도 관람 시야는 충분하다고 판단되었으며, 동선으로만 간주하던 공간을 좌석화해 최상층에서도 편안하게 경기를 관람할 수 있도록 조성했다.

스카이 테이블석은 S석, E석, N석 최상단(3층)에 설치되었으며, S석의 경우 서포팅 성격이 강한 홈 서포터 구역인 특성을 고려해 쉽게 일어서서 응원할 수 있도록 다른 E석, N석 스카이 테이블석보다 약 30cm 이상 높게 설치된 스탠딩 스카이 테이블석으로 설치됐다. 스카이 테이블석은 기존 판매 추이 및 데이터 분석을 통해 2인 테이블석 111개(222석)으로 운영하며, 가격은 6만원이다.

대구FC는 본 교체 및 설치 사업을 문화체육관광부 및 한국 프로스포츠협회에서 주관한 ‘2023 프로스포츠 경기장 관람 편의 증진 지원사업’ 에 공모 및 선정되어 본 사업을 지원받아 진행했다. 이번 좌석 업그레이드를 통해 대구FC는 지난 시즌의 성공을 더욱 확장시키고자 한다. beom2@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