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0 (토)

이기광 "'내남결' 사투리 연기 쉽지 않았다, 어색 억양 이유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그룹 하이라이트 멤버 이기광이 드라마 '내 남편과 결혼해줘' 촬영 당시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27일 방송되는 '강심장VS'는 다방면에서 종횡무진 맹활약 중인 '선을 넘는 녀석들'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는 하이라이트 멤버 이기광, 공간 기획 전문가 유정수, 개그맨 강재준, 방송인 오정연, 장예원이 출연, 그들만의 화려한 입담으로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조이뉴스24

'강심장VS' 프리뷰 갈무리 [사진=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화제의 드라마 '내 남편과 결혼해줘'(이하 내남결)에서 박민영의 첫사랑 역으로 열연을 펼친 이기광이 드라마 종영 후 첫 예능 나들이에 나서 이목을 집중시켰다. 등장부터 드라마 흥행에 대한 축하 세례를 받은 이기광은 "전 한 게 없다"고 겸손한 모습을 보이면서도 덕분에 개인 SNS 팔로워 수가 4만 명이나 늘었다고 고백하며 "더 많이 늘었으면..."이라고 은근한 욕망을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이기광은 웹툰 원작 드라마인 만큼 '만찢남' 비주얼을 만들기 위해 많은 노력을 했다 밝혀 관심을 더하기도 했다. 그는 자기만의 혹독한 관리 루틴을 공개해 모두를 감탄케 했으나 드라마 촬영 후 떠난 태국 여행에서도 관리를 놓지 못했다고 고백해 현장을 경악하게 만들었다. 그의 선 넘은 관리에 MC들조차 "도대체 왜 그랬어요!"라고 폭발해 폭소를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한편, 이기광은 커뮤니티를 뜨겁게 달궜던, 장안의 화제 '사투리 고백씬'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많은 분들이 따라 해주시는 장면이 있다"고 입을 연 이기광은 화제의 명대사 "내는 니 좋아했다고!"를 스튜디오에서 재연해 현장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그는 사투리 연기가 쉽지 않았다고 고백하며 해당 장면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히기도 했는데, 더불어 다소 어색했던 억양의 이유까지 특유의 재치 있는 입담으로 풀어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전언이다. 이기광이 직접 전하는 화제의 '사투리 고백씬' 비하인드 스토리는 본방송을 통해 모두 공개될 예정이다.

이 밖에도 이기광은 과거 '비스트' 활동 당시 헬리콥터를 타고 받았던 초특급 이벤트 썰을 공개해 모두를 소름 돋게 하는가 하면, 맹수와 함께 공연했던 스펙터클한 사연까지 전하며 유쾌한 토크를 펼쳤다. 이어 이야기 말미엔 다가오는 3월, 그룹 하이라이트로서 컴백 예정이라 밝히기도 했는데, 최근 뮤직비디오 촬영을 끝마쳤다고 덧붙이며 타이틀곡 스포일러까지 남겼다.

연기, 음악, 예능까지 완성형 만능 엔터테이너 이기광의 '선을 넘는 녀석들' 편은 오늘 밤 10시 20분에 SBS에서 방송되는 '강심장VS'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 조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