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3 (토)

“모자 벗을 것” 예고한 조성환 감독 “초심으로, 더 간절하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인천유나이티드 조성환 감독이 26일 중구 소공동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하나은행K리그 2024 개막 미디어데이에서 올시즌에 임하는 출사표를 던지고 있다. 2024.02.26.소공동 | 강영조 기자 kanjo@sportsseoul.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강예진 기자] “초심으로 돌아가서, 올해는 더욱 간절하게 해야 할 것 같다.”

조성환 인천 감독은 매 경기 모자를 쓰고 경기장에 나선다. 하지만 올시즌은 다르다. 모자를 벗고 경기장에서 선수들을 지휘할 예정이다. 특별한 이유는 없다. 심경의 변화가 있는 것도 아니지만 조 감독은 “초심”을 외쳤다.

인천은 지난해 창단 처음으로 3개 대회(K리그, FA컵, ACL)를 병행했다. 창단 첫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조별리그에서는 아쉽게 16강에 오르지 못했다. 하지만 FA컵 4강과 리그 5위 등 준수한 성적을 거뒀다.

26일 K리그 미디어데이에서 만난 조 감독은 “ACL 벽이 높은 줄 알았는데, 해보니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었다. 다양한 경험을 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ACL에 참여하면 좋았을 텐데, 아쉬움은 있다. 그래도 선수들이 많은 대회를 치르다 보니 자신감을 장착했다”고 했다.

올시즌 선수단 변화가 크지 않다. 외인 중에서는 공격수 에르난데스가 전북 현대로 떠났지만, 무고사와 제르소 등 주력 요원들은 여전히 팀에 자리한다.

조 감독은 “항상 장단점은 있다. 상대적으로 우리가 조직력이 더 좋을 수 있다. 또 다른 팀은 전력을 보강한 변화 등으로 분위기의 변화를 불러올 수 있다. 동기부여도 나름대로 생기기 마련이다. 우리는 연속성을 갖고 동기부여를 찾아야 한다. 우리가 어떻게 준비하냐에 따라 달라진다”고 이야기했다.

스포츠서울

인천 조성환 감독과 이명주가 26일 중구 소공동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하나은행K리그 2024 개막 미디어데이에서 트로피를 잡고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2024.02.26.소공동 | 강영조 기자 kanjo@sportsseoul.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 감독은 올시즌 모자를 벗기로 결심했다. 그는 “변화라기보다는 초심으로 돌아가서, 올해는 더욱 간절하게 해야 할 것 같다. 한 경기 한 경기 더 열심히 준비해야 한다. 모든 팀이 그렇겠지만 지난해를 돌아보면 한 두경기 우리가 이길 수 있는 경기가 있었다. 아쉬운 것들이 많아서, 올해는 그렇게 되지 않으려 노력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올시즌은 편안하면서도 비장하다. 느슨함과 안주하는 것에 있어서 또 다른 문제를 불러일으킬 수도 있으니 항상 긴장하면서도 비장하게, 간절하게 그렇지만 편하게 해야 할 것 같다”고 힘주어 말했다. kkang@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