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2 (월)

애먼 사람만 잡았나…"신체 부위 찍고 잠수이별" 배우 L씨 폭로글 삭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배우 L씨에게 잠수 이별을 당했다는 폭로성 글이 사라졌다.

'배우 L씨에게 잠수 이별 당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로 지난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 올라온 폭로성 글은 27일 삭제됐다.

이 글을 쓴 A씨는 배우 L씨와 4년을 넘게 만났으나 갑작스럽게 연락이 끊기는 '잠수 이별'을 당했고, 배우 L씨에게 신체 중요 부위 사진을 전송해 불안하다고 호소했다.

A씨는 "6년 전쯤 처음 만나기 시작했고 4년을 넘게 만났다. 근데 최근에 문자 한 통으로 일방적인 이별을 통보받았다. 연락을 해보았지만 연락이 되지 않았고 어떻게든 연락을 해보려고 여러 방면으로 시도했지만 모두 다 무시하더라"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별 문자 받기 며칠 전 마지막으로 만났을 때 좋았다. 저의 신체 중요부위 사진도 찍어 갔는데 며칠 후 일방적으로 문자 한 통 보내고 연락이 완전히 끊겼다"라며 "헤어짐도 문자로 통보하고 일방적으로 연락 끊는 것이 본인의 자유라고 생각하신다면, 지금 이렇게 여기에 글을 쓰는 것은 저의 자유라고 하겠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A씨는 자신의 주장이 사실임을 뒷받침하겠다고 배우 L씨와 나눈 문자를 공개했다. 해당 문자에는 배우 L씨가 A씨의 신체 부위를 찍은 사진을 집요하게 요구하는 내용이 담겨 충격을 줬다.

A씨가 폭로성 글을 쓴 후 배우 L씨의 정체를 추측하는 누리꾼들의 설왕설래가 이어졌다.

특히 A씨가 "최소한 이별에도 예의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데 이 사람은 과거에도 똑같은 행동으로 이슈가 있었던 걸로 알고 있다", "지금은 유튜브 같은 데서 추억거리처럼 이야기하는 모습 보면 상대방에 대한 배려는 예전이나 지금이나 없다", "회피형 나쁜 남자"라고 주장한 글이 확산되면서 배우 L씨의 실명을 거론하는 확인되지 않은 글도 퍼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A씨가 쓴 글은 27일 기준 삭제된 상태다. 일각에서는 사실이 확인되지 않은 폭로성 글이 애먼 피해자만 낳는 상황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