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8 (토)

30대 작곡가, 마약 취해 옷 벗고 강남 활보...결국 구속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30대 작곡가가 마약 혐의로 구속됐다. 사진l스타투데이DB


마약을 투약한 30대 작곡가가 웃옷을 벗고 강남 한복판을 활보하다 경찰에 붙잡혀 구속됐다.

26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마약류관리법 위반과 재물손괴 혐의를 받는 작곡가 최모씨(39)를 구속해 조사 중이다.

최씨는 지난 22일 새벽 필로폰을 투약하고 강남구 삼성동의 한 무인 카페에서 난동을 피우며 집기류를 부순 혐의를 받는다. 그는 몇 시간 뒤 카페를 나와 출근길 시내에서 웃통을 벗고 활보하다 경찰에 체포됐다.

경찰은 같은 날 오전 8시 20분께 “선릉로 일대에서 웃통을 벗고 다니는 남자가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 한 남성을 데려와 지구대에서 보호 조치 중이었다. 그때 카페에서 주사기 등이 발견됐다는 신고가 접수돼 확인한 결과 모두 동일 인물인 최씨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이 최씨에 대해 마약 간이시약 검사를 한 결과 양성 반응이 나왔다.

경찰은 최씨를 긴급체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서울중앙지법은 지난 24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심사)을 열고 영장을 발부했다.

[이다겸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