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8 (목)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삼성, 스마트반지 전쟁서 애플에 선공”… ‘갤럭시링’ 실물 첫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WC 개막]

“이젠 손목 넘어 손가락위 싸움”

헬스케어 새 기술 관람객 몰려

애플은 관련 특허 내고 개발중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마트 웨어러블 기기 전장(戰場)이 손목을 넘어 손가락까지 확장됐다.”

26일(현지 시간) 스페인 바로셀로나에서 개막한 세계 최대 이동통신 박람회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24’에서 전 세계의 이목을 끈 것은 삼성전자가 처음 실물 공개한 스마트 반지 ‘갤럭시링’(사진)이었다. 전 세계에서 몰려든 취재진과 관람객들이 전시된 제품을 촬영하느라 정신 없었다. 유럽에서 온 애널리스트 케이티 콜린스는 “직접 체험할 수 없어서 아쉽지만 스마트 디바이스가 반지로 진화했다는 사실이 놀랍다”며 “변화를 눈으로 확인한 것만으로도 즐겁다”고 말했다. 색상은 블랙, 골드, 실버 등 3가지이며 손가락 굵기에 따른 사이즈는 총 9개다. 제품은 연내에 출시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잠을 잘 때도 갤럭시링을 착용할 수 있고, 반지 안쪽 면이 손가락을 감싸 세밀한 건강 데이터를 측정할 수 있다고 밝혔다. 스마트링은 스마트워치보다 착용이 간편하고 오래 착용할 수 있다는 게 장점이다. 수면 관리, 운동보조, 생체 데이터를 측정하는 등의 정밀한 헬스케어 서비스에 활용될 것으로 전망된다.

동아일보

삼성전자는 26일(현지 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막한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24’에서 생체 리듬을 탐지해 건강 정보를 파악할 수 있는 스마트반지 ‘갤럭시 링’의 실물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현장을 방문한 관람객들이 갤럭시 링의 모습을 촬영하고 있다. 바르셀로나=남혜정 기자 namduk2@donga.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갤럭시링은 지난달 ‘갤럭시 언팩 2024’ 행사 말미에 깜짝 소개됐다. 당시 노태문 삼성전자 모바일경험(MX) 사업부장(사장)은 “365일 24시간 내내 필수 헬스 정보를 삼성 헬스로 보내고 분석하는 데는 갤럭시 워치만으로는 부족하다”고 밝힌 바 있다. ‘반지의 전쟁’에서 삼성전자가 애플에 선공을 날렸다는 평가도 나온다. 애플도 미국에서 스마트링 관련 특허를 출원해 개발을 진행 중이다.

바르셀로나=남혜정 기자 namduck2@donga.com
전남혁 기자 forward@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