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4 (수)

"AI 아니고 생명 있어"…플레이브, 음악·팬 향한 진심(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버추얼 아이돌 열풍 일으킨 플레이브 컴백
26일 두 번째 미니 앨범 'ASTERUM : 134-1' 발매


더팩트

버추얼 아이돌 플레이브가 두 번째 미니 앨범 'ASTERUM : 134-1'를 개최했다. /블래스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 정병근 기자] 버추얼 보이그룹 플레이브(PLAVE)가 '버추얼 아이돌'이지만 생명이 있는 존재인 만큼 진심으로 음악을 하고 팬들과 소통하겠다고 약속했다.

플레이브는 26일 오후 2시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두 번째 미니 앨범 'ASTERUM : 134-1(아스테룸 : 134-1)' 발매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아스테룸에 살고 있는 플레이브 멤버들이 이곳 테라(지구)와 영상으로 교신을 하는 형태로 진행됐다. 이후 소속사 블래스트 이성구 대표가 기술적인 부분을 설명하는 시간이 마련됐다.

멤버들은 타이틀곡 'WAY 4 LUV(웨이 포 러브)' 뮤직비디오를 공개했고 'WAY 4 LUV'와 수록곡 '우리 영화'를 라이브로 불렀다. 또 전곡 하이라이트 음원을 공개하면서 자세한 설명을 보탰다. 그러면서 플레이브는 "지구에서 활동하는 분들과 다를 바 없다. AI 아이돌과 달리 우리는 똑같이 생명이 깃들어 있다"고 밝혔다.

플레이브는 지구와 교신이 안 되는 카엘룸에 살다가 어느날 신비한 힘에 이끌려 아스테룸에 오게 됐다. 이곳에선 지구인 테라와 교신할 수 있다. 이들의 가장 큰 즐거움과 목표는 "테라에 있는 분들에게 좋은 무대와 음악을 보여드리고 들려드리는 것"이다. 그런 마음으로 앨범 전곡을 작사 작곡했다.

멤버들이 가장 신경을 쓴 부분은 본인들의 서사와 듣자마자 좋다고 할 만한 대중적인 요소들이다. 한마디로 '이지 리스닝'이다. 멤버들은 "플레이브의 색깔인 '이지 리스닝'을 포인트로 해서 만들었다. 들었을 때 쉽게 들리고 좋게 들려야 한다는 생각으로 만들었다. 이번 앨범도 자신 있게 만들었다"고 소개했다.

'ASTERUM : 134-1'은 데뷔 싱글 'ASTERUM', 미니 1집 'Asterum : The Shape of Things to Come(더 셰이프 오브 띵스 투 컴)'에 이은 아스테룸 3부작의 마지막 앨범이다. 5곡의 신곡과 지난 12월 발매된 디지털 싱글 'Merry PLLIstmas(메리 플리스마스)'까지 총 6곡이 수록됐다.

타이틀곡 'WAY 4 LUV(웨이 포 러브)'는 플레이브가 가진 서정적인 분위기와 팝 감성의 세련된 멜로디, 사랑을 찾아 떠나는 모습을 담은 후렴구 가사가 인상적이다. 반복되는 기타 리프가 강한 중독성을 불러일으키며 강렬한 드럼과 베이스 사운드를 더해 더욱 리드미컬한 음악이 탄생했다.

더팩트

'ASTERUM : 134-1'은 데뷔 싱글 'ASTERUM', 미니 1집 'Asterum : The Shape of Things to Come(더 셰이프 오브 띵스 투 컴)'에 이은 아스테룸 3부작의 마지막 앨범이다. /블래스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플레이브는 "플레이브만의 색깔을 더 담을 수 있는 곡으로 타이틀곡을 정했다. 전작인 '기다릴게'와 '여섯 번째 여름'를 밴드 사운드를 기반으로 만들었는데 이번에도 밴드 사운드를 택했다. 뮤직비디오를 보면 지금까지 이어 온 우리의 서사를 담았다. 다 이어지는 부분이 있다"고 설명했다.

플레이브는 지난해 3월 첫 번째 싱글 '기다릴게'를 발매하고 가요계에 데뷔했다. 이어 '여섯 번째 여름', 캐롤 송 'Merry PLLIstmas' 등을 연달아 히트시키며 '버추얼 아이돌 신드롬'을 일으켰다. 현재 다양하고 혁신적인 행보를 선보이며 활발히 활동 중이다.

멤버들은 "아직도 꿈을 꾸는 거 같다. 우리끼리 이렇게까지 큰 사랑을 왜 받고 있는지 계속 얘기한다. 앞으로 우리가 플리(팬덤명)한테 더 잘하고 더 좋고 예쁜 모습 보여드려야겠다고 생각하고 있다. 우리의 서사와 대중적인 음악을 좋아해 주시는 거 같다. 늘 큰 사랑을 주셔서 감사하고 사랑한다"고 소감을 말했다.

그러면서 "주 2회 라이브 방송을 통해 팬 분들을 만나고 있고 콘서트도 할 예정이다. 몇 번의 공연에서 팬 분들의 함성 소리를 들으면서 응원해주시는 걸 잘 느끼고 있다. 우리는 늘 팬 분들과 대중에 진심이고 진실되고 솔직한 그룹이고 싶다"고 각오를 전했다.

플레이브를 탄생시킨 블래스트의 이성구 대표 역시 플레이브 멤버들과 마찬가지로 진실된 마음을 강조했다.

이 대표는 "멤버들과 회사 직원들이 열심히 해나가고 하나 되는 과정을 느끼시고 좋아해주신 거 같다. 그래서 이만큼 성장할 수 있었던 거 같다"며 "플레이브 멤버들은 AI가 아니고 실제 사람들이 계신다. 그걸 망각하고 사람이라면 할 수 없는 말을 하시는 분들이 있다"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블래스트는 기술 스타트업으로 시작한 회사고 직원들이 쉬지 않고 포기하지 않고 개선하면서 열심히 해왔다"며 "엔터 쪽 전문가 분들이 없다. 어떻게 해나가면 좋을지 계속 얘기하면서 만들어가고 있으니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kafka@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