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1 (일)

배우 L씨 관련 추가 폭로… "음란 사진 삭제만 확인하고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폭로자 A씨 "미련 없고 허위 주장 아니야" 강조

더팩트

한 여성이 배우 L씨에 대한 폭로글을 이어가고 있다. 다만 사실 여부가 확인되지 않아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더팩트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문화영 기자] 한 여성이 배우 L씨에게 잠수 이별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한 가운데 추가 폭로가 이어졌다.

배우 L씨의 전 연인이라 주장하는 A씨는 25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추가 글을 올렸다. A씨는 "저는 그분께 미련이 없다. 많은 분들이 허위라고 주장하지만 전혀 아니고 저 그렇게 한가한 사람 아니다"라고 적었다.

이어 "많은 문자 중 우선 사진 요구한 문자만 일부 공개하겠다. 예능에서 예의 있고 깍듯한 모습과는 전혀 달라 팬과 동료들에게 상처를 줄 수 있다"고 설명했다. A씨는 L씨와 과거 나눈 메시지를 공개했다.

A씨는 "제가 바라는 건 사진이 완벽하게 삭제됐는지 확인하고 싶다. 사진 찍고 싶지 않았지만 그가 너무 원했고 나 역시 그를 믿어서 보냈다"며 "최근 2년은 보내지 않았는데 마지막 만난 날 찍은 사진이 L씨 생일이라 찍게 했다. 제 휴대전화로 찍어 전송했는데 사진 찍은 건 이날이 처음"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사진이 적나라해서 걱정"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제 마음 따위는 안중에 없고 사람 만만하게 보며 뒤통수치는 일이 처음은 아니다. 이기적인 사람인 거는 알았지만 끝까지 자기밖에 모르는 사람한테 더는 멍청하게 당하지 않겠다"며 "냉혹하고 공감 능력이 없는 사람이긴 하지만 마지막에 제게 작게라도 공감 능력을 발휘해 이별을 통보했다면 받아들였다"고 적었다.

앞서 A씨는 22일 온라인커뮤니티에 "배우 L씨에게 잠수 이별을 당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A씨는 "6년 전쯤 만나기 시작했고 4년을 넘게 만났다. 그런데 최근 문자 한 통으로 일방적인 이별을 통보받았다"며 "이별 문자 받기 며칠 전 마지막으로 만났을 때 관계를 했고 내 신체 중요 부위 사진도 찍어갔다"고 폭로했다.

A씨의 추가 폭로로 L씨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그러나 사실 여부가 확인되지 않은 터라 애꿎은 피해자가 나오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네티즌들은 "내가 A씨라면 불안해서 잠도 못잘 듯"이라는 의견을 보이는 한편 일부 네티즌들은 "사실이 확인된 후 공론화가 돼야 할 것"이라는 댓글을 달았다.

culture@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