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4 (수)

‘사생활 논란’ 루카스 “죽고 싶었다…NCT 멤버들에게 미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사진=유튜브 채널에 '다큐멘터리 파트1 프리즈' 화면 캡처


그룹 NCT 출신 루카스가 사생활 논란에 대해 심경을 밝혔다.

지난 24일 유튜브 채널에 '다큐멘터리 파트1 프리즈'라는 제목의 영상에서 근황을 공개했다.

이날 루카스는 "항상 집에 있다. TV 보고 밥 먹고 가끔 회사에 가는데 특별한 건 없다"며 "옛날에는 성격이 많이 셌다. 세상이 너무 좁았다. 내가 모두 다 아는 것처럼 (행동했다). 지금은 상대방 이야기를 듣고 내 얘기는 많이 안 한다. 이렇게 성격이 바뀐 이유는 그 사건 때문"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논란 당시) 6개월간 방에만 있었다.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았다"며 "생각을 너무 많이 해 머리카락이 계속 빠졌다. 입맛이 없어서 밥도 제대로 안 먹었다. 나쁜 생각도 했다. 너무 미안해서 죽고 싶었다. 솔직히 다 나 때문이지 않느냐. 내가 이렇게 안 했으면 달랐겠지"라며 자책했다.

그러면서 "그때는 정상이 아니었다. 어디 가면 사람들에게 환호 받지만, 혼자 방에 있으면 누구에게도 전화가 안 온다. 너무 외로웠다"며 "부모님께 전화하고 싶은데, 뭐라고 이야기할지 모르겠더라. 세상이 아예 달라졌었다. 그 답답한 마음을 어떻게 푸는지 몰랐다"고 털어놨다.

특히 루카스는 "멤버들이 나한테 좀 실망한 게 있다. 너무 미안하다. 멤버들이랑 옛날에 같이 한 추억이 많은데, 항상 갑자기 생각난다. 같이 있고 싶다. 옛날에 다 같이 운동하고 킥보드 타고 다니고 했는데···"라며 "어떤 이유로든 그랬으면 안됐다. 이제 진짜 생각도 달라지고, 배우면서 나의 나쁜 점도 많이 깨달았다"고 반성했다.

이날 루카스는 이성수 SM 최고 A&R 책임자와 만났다. 이성수는 "댓글 등 메시지가 많이 온다. (루카스를) '어떻게 하려 하는 거냐' '계획이 뭐냐'고 하는데 답하기가 어렵다"며 "팬들이나 대중들에게 우리가 미안해야 하는 게 맞다. 또 그렇게만 할 수도 없고 미안한 만큼 (더 열심히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루카스는 "2년 동안 많이 힘들었고 여러가지 생각해봤는데, 이대로 계속 살고 싶지 않다. 지금은 열심히 해보고 싶다"면서도 "오랫동안 활동을 안 해 '내가 팬이 있을까?'라는 걱정도 된다. 팬들이 어떻게 얘기해도 내 원동력이다. 오랫동안 못 봤으니 걱정된다"고 토로했다.

한편 루카스는 2021년 8월 사생활 논란에 휩싸였다. 전 여자친구 A는 루카스로부터 사기 데이트와 가스라이팅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중국인 여성 B도 루카스가 자신과 한국 팬을 만나며 양다리를 걸쳤고, 고가의 선물을 요구하거나 멤버 험담을 했다고 폭로했다. 당시 루카스는 "지난 행동을 돌아보고 진심으로 반성했다"며 탈퇴했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