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7 (수)

[종합]오동민, 박신혜 매장 시켜 "이상한 소문 만들어 재기 못하게 해" 박형식 주먹 날렸다… ('닥터 슬럼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

사진 = JTBC '닥터 슬럼프' 방송 화면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정우(박형식 분), 남하늘(박신혜 분)이 병원에서 조우했다.
25일 방송되는 JTBC '닥터슬럼프' 10회에서는 수술실에서 의사로 만난 여정우와 남하늘의 모습이 그려졌다.

긴장감 속에 여정우는 수술을 진행했고, 남하늘은 침착하게 여정우의 수술을 도우며 신의를 지켰다. 수술을 마친 여정우는 빈대영(윤박 분)에게 "어떻게 된 거야?"라고 물었다.

수술 전에 남하늘이 빈대영을 찾아갔던 것. 남하늘은 "정우 얘기 들었어요. 수술 도중에 공황 왔다고. 사실 정우가 돌아간다고 했을 때 내심 걱정했거든요. 메스는 잡을 수 있을지, 팀원들이 두렵지는 않을지. 그 의료 사고에 믿었던 직원도 가담했던 거 아시죠?"라며 여정우를 걱정하는 마음을 드러냈다.

남하늘은 빈대영에게 "정우 수술에는 제가 들어가도 될까요?"라고 부탁했다. 빈대영은 여정우에게 "미리 말해주고 싶었는데, 네가 미리 알면 거절할 거라고 당부해서"라고 전했다. 여정우는 "괜찮다고 어떻게든 할 수 있다고 우겨보려고 했는데, 난 아직 준비가 안 된 것 같아. 형, 나 메스를 잡는 게 서늘해. PK 때 처음 잡아 본 메스처럼 낯설고 무섭게 느껴져. 더 이상 괜찮다고 얘기하는 건 모두에게 못할 짓인 것 같아서"라고 말했다.

남하늘은 여정우의 말을 듣고 "그게 무슨 소리야? 못할 짓이라니. 왜 그렇게 말해? 내 도움을 왜 못 받아? 언제든지 돌아오라고 했잖아"라고 안타까워했다. 여정우는 "이렇게 돌아오라고 했던 게 아니다"라고 얘기했다.

여정우는 "하나만 묻자. 너 성형외과에서 일하는 거 한번이라도 생각해본 적 있어? 한번도 고려해본 적 없는 일을 힘들어서 쉬고 있는 애가, 나 때문에 갑자기 일 시작하면 내가 더 괴로울 거란 생각은 안 들어?"라고 말했다.

남하늘은 "들어. 근데 힘든 널 혼자 어떻게 둬"라고 답했다. 여정우는 "그럼 넌 어떻게 했는데? 나도 너 힘들어할 때 혼자 두기 싫었어. 내 옆에서 힘들면 안되냐고. 같이 힘들면 안되냐고. 붙들고 애원했어. 넌 우리 관계 버렸잖아. 난 아직도 우리가 왜 헤어졌는지도 몰라. 아무리 힘들어도 널 좋아할 준비가 됐었는데, 네가 내 손 놓았다. 그만 가. 네가 이러는 거 이기적으로밖에 안 느껴져"라고 토로했다.


한편, 여정우는 홍란(공성하 분)에게 우연히 민경민과 남하늘 사이에 있었던 일에 대해서 듣게 됐다. 홍란은 대학 동기와 통화하면서 "그게 무슨 소리야? 하늘이가 경민 선배한테 어떻게 했다고? 민경민 때문에 하늘이가 망가지다니 그게 무슨 소리냐"라고 말했다.

여정우는 홍란에게 "방금 통화하신 내용 좀 알려달라"라고 부탁했다. 홍란은 "얼마 전에 그 선배 송별회 하는 자리에 하늘이가 갑자기 나타나서 얼굴에 맥주를 끼얹고 난리도 아니었대요. 알고보니 그 선배가 하늘이 논문 뺐고, 실적 뺐고 이용만 해먹다가 이상한 소문 만들어서 애 하나 바보 만들었대나? 재기도 못할만큼 매장 시켰다는데요?"라고 전했다.

여정우는 바로 민경민을 찾아가 "내가 돌려서 말하는 건 적성에 안 맞아서. 바로 물어볼게. 형하고 하늘이 사이에 어떤 일들이 있었던 거야? 정확하게. 하늘이한테 무슨 짓 했어?"라고 물었다.

민경민은 "짓이라니? 걔 말만 듣고 와서 이러는 거야? 병원에서 흔히 있는 자리싸움이었어. 교수 자리 하나 가지고 피 터지게 경쟁하는 거. 지 능력 부족한 건 생각 안 하고 누구 탓하는 건지. 그런 족속들이 있어. 남 탓해야 직성이 풀리는. 걔가 그래"라며 뻔뻔한 모습을 보였다.

민경민이 "정우야. 너 걔 좋아하는 거 아니라고 그랬지? 그래, 힘들 때는 대충 기대기에는 괜찮을지 모르지만 버려. 쓸모없어 걔"라고 막말하자 여정우는 민경민에게 주먹을 날렸다.

남하늘을 찾아간 여정우는 "미안해. 하늘아. 몰랐어 아무것도"라며 하늘을 안았다. 남하늘은 여정우의 다친 손을 치료해주며 "어쩌다 이렇게 됐는지 말 안 해줄 거야? 괜찮아. 힘들면 얘기 안 해도 돼"라고 얘기했다.

여정우는 "진짜 많이 보고 싶었다. 그래서 수술실에서 처음 만난 날도 너무 반갑고 고마워서 울컥하더라. 나 메스 떨어뜨리고 수술 망친 날, 너처럼 악몽 꿨거든. 그 새벽에 낯선 곳에서 혼자 깨어있는데, 네 생각이 진짜 많이 나더라"라고 진심을 전했다.

조나연 텐아시아 기자 nybluebook@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