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5 (목)

이광기, 이휘향에 뒤통수 맞아…"김비주 친딸 아니었다" 분노+충격 ('효심이네 각자도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조나연 기자]
텐아시아

사진 = KBS2 '효심이네 각자도생' 방송 화면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염진수(이광기 분)과 강태희(김비주 분)이 부녀 사이가 아님이 밝혀졌다.

25일 방송된 KBS2TV '효심이네 각자도생'에서는 장숙향(이휘향 분)에게 배신을 당한 염진수의 모습이 그려졌다.

염진수는 친자확인서를 들고 장숙향에게 "나한테 이럴 수가 있어요? 누나 때문에 내가 어떤 짓까지 했는데, 누나가 어떻게 나한테 이럴 수 있냐"라며 친자확인서를 던졌다.

장숙향이 "내가 언제 태희가 염 전무 딸이라고 했냐"라며 뻔뻔하게 부인하자 염전무는 "그간 언지를 주신 건 뭡니까. 누나 나 가만히 안 있을 겁니다"라며 응수했다.

염진수는 "누나랑 너무 일찍 만났었다. 그럼 20년 이상 저를 왜 속였냐"라며 분노했다. 장숙향은 "남편이나 시어머니 때문에 스트레스 받아서 다 때려치우고 술 잔뜩 먹고 하루 실수해서 희망에 들떠서 산 게 염 전무지. 나 속인 거 없어"라며 잡아뗐다.

계속 부인하는 장숙향에게 염진수는 "태희가 염 전무처럼 동글동글 예쁘다. 염 전무가 태희가 아빠 자격으로 이천 좀 다녀와라.나 죽으면 태희는 염 전무가 돌봐라. 태희가 대기업에 시집가면 염 전무 인생 활짝 필 것이다. 매년 그렇게 말씀하셨다. 아가씨와 관련해서 올 초에도 그렇게 말했다"라고 얘기했다.

장숙향은 "지난 20년간 내가 똑같은 실수하는 거 봤냐. 진수야, 내가 너 19살 때 분명히 말했지? 넌 좋은 아이지만 난 꿈이 있기 때문에 우린 안돼. 기억 안 나? 진수야 우리 이럴 때아니야. 지금 태호랑 태민이가 우리 턱 밑까지 와있다. 제발 정신 차려"라고 받아쳤다.

강태희는 장숙향에게 "엄마에 그 추잡한 거짓말에 엮이기 싫다. 나도 내 아빠가 누군지 알아야 될 거 아냐. 염 전무도 자기 자식이 맞는지 알아야 할 것 아냐. 엄마는 염 전무가 불쌍하지도 않아? 어떻게 거짓말을 치냐고. 불쌍한 염 전무 감옥 보내지 말라. 염 전무 내 아빠라고 속여서 무슨 일까지 시켰냐"라며 일침을 가했다.

조나연 텐아시아 기자 nybluebook@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