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3 (토)

손흥민, 팬 사인 요청 거절?…'레어템' 망칠까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사인 요청 거절에 타당한 이유 있어"

더팩트

영국 매체 스포츠 바이블이 손흥민이 팬의 사인 요청을 거절한 일화를 소개하며 "타당한 이유가 있다"고 전했다. /스포츠 바이블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 정병근 기자] 팬 서비스가 좋기로 유명한 축구 선수 손흥민(토트넘)이 한 팬의 사인 요청을 거절할 수밖에 없었던 일화가 전해졌다.

영국 매체 스포츠 바이블은 24일(현지 시간) '손흥민이 팬들의 요구에도 토트넘 셔츠에 사인을 거부한 이유'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손흥민은 소셜 미디어에 올라온 영상에서 레트로 셔츠에 사인을 해달라는 팬의 요청을 거부했는데 여기에는 아주 타당한 이유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먼저 손흥민이 평소 인성과 팬 서비스에서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는 것을 상기시키면서 몇몇 일화를 소개했다. 그러면서 손흥민이 팬에게 사인을 해주지 않은 이유가 바로 팬이 사인을 받으려던 셔츠 때문이라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팬이 사인을 받으려던 유니폼은 1990년대 토트넘이 착용했던 것으로 현재는 구하기 힘든 '레어템'(희귀한 아이템)이다. 손흥민은 귀한 유니폼을 자신이 망칠 수도 있다는 걱정에 사인을 주저했다. SNS에 공개된 영상에서 손흥민은 "그건 제가 못 한다. (셔츠를) 망칠까봐"라고 정중하게 거절한다.

스포츠 바이블은 "하지만 영상에서 손흥민은 손에 펜을 쥐고 있는데 이는 그가 팬을 위해 다른 곳에 사인을 했을 것이라는 점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kafka@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