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7 (수)

"민망해"VS"당당한 패션" 문가영, 파격 란제리룩 시끌…누리꾼 갑론을박 [TEN이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김세아 기자]
텐아시아

/ 사진=SNS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문가영이 한 패션쇼에서 선보인 시스루 드레스 룩에 갑론을박이 펼쳐졌다.

24일(현지시간) 문가영은 이탈리아 밀라노의 돌체앤가바나 F/W 2024 콜렉션 현장에 참석했다.

이날 문가영은 블랙 란제리 위에 시스루 드레스가 레이어드 된 다소 파격적인 룩을 입고등장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문가영은 드레스 위에 화이트 퍼 자켓을 걸쳤지만 쏟아지는 플래시 세례에 퍼 재킷을 살짝 내리며 포즈를 취해 보이기도.

텐아시아

사진=SNS 캡처



또한 문가영의 의상은 몸매가 고스란히 들어날 뿐더러 언더붑(가슴 아랫부분을 드러낸 패션)으로 연출돼 더욱 과감한 모습을 선보였다.

앞서 문가영은 지난해 11월 아시아 여성 최초로 돌체앤가바나 글로벌 앰배서더로 발탁된ㄷ바. 이날 행사엔 그룹 NCT 도영, 배우 이수혁 등이 함께했다.

당당한 자세를 뽐낸 문가영이지만 의상이 공개된 직후 누리꾼 사이에서는 갑론을박이 펼쳐졌다. "아무리 패션 트렌드라지만 노출이 너무 과한 거 아니냐" "속옷 같아 보기에 민망하다"라는 목소리가 일어난 것. 일각에서는 "브랜드 앰버서더로서 이미지와 잘 어울린다"며 "당당한 태도가 멋있다"라는 반응도 있었다.

김세아 텐아시아 기자 haesmik@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