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5 (목)

이효리 "제니·뉴진스, 노출 의상 안 입었으면…지켜주고 싶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KBS 2TV '더 시즌즈-이효리의 레드카펫')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송이 기자 = 이효리가 가수 후배들이 노출을 많이 하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을 드러냈다.

지난 23일 방송된 KBS 2TV 음악 프로그램 '더 시즌즈-이효리의 레드카펫'에서는 엄정화가 게스트로 함께했다.

이효리는 엄정화의 2006년 곡 'Come 2 Me'를 언급하며 "그때 첫 방송에 팬티만 입고 나오셨다"며 엄정화의 파격 행보를 되짚었다.

엄정화는 "무대에서 내려오고 나서 정말 난리가 났다. 네이버 서버가 다운되고 난리였을 만큼"이라고 회상했고, 이효리도 "놀라신 분들 많았을 것"이라고 했다.

뉴스1

(KBS 2TV '더 시즌즈-이효리의 레드카펫')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이효리는 "그 뒤로 후배들이 줄줄이 사탕으로 요거(팬티)를 입었다. 저도 많이 입었다"며 "제일 처음 하는 건 욕을 많이 먹으니까 누가 먼저 하나 봤다가 두 번째쯤 하면 욕을 덜 먹는다. 언니가 해주셔서 너무 감사했다. 앞으로도 언니가 계속해 주셔야 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저는 요즘에 제니도 좋아하고 뉴진스도 좋아하고 예쁜 후배들 참 좋아하는데 그런 거 안 입으면 좋겠다는 마음이 들더라. 너무 노출 있거나 하면 '안 돼, 가려' 이런 마음이 든다. 지켜주고 싶고"라며 어린 후배들의 노출 의상에 대해 소신을 밝혔다.

엄정화가 "남자친구가 자기 여자친구는 (노출하면) 안 된다고 하는 것처럼?"이라고 묻자, 이효리는 "맞다. 그런 것처럼 너무 지켜주고 사랑해 주고 싶어서"라고 덧붙였다.

syk13@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