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5 (목)

'재벌X형사' 안보현-박지현, 암시로 살인범에게 자백받아냈다…사건 해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연예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안보현이 다시 한번 사건을 해결했다.

24일 방송된 SBS 금토 드라마 '재벌X형사'에서는 서유경으로부터 자백을 이끌어낸 진이수와 이강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직접 강력 1팀을 찾아온 서유경은 자신이 살인을 저질렀음을 고백했다. 그는 "홍은아를 협박했단 사실을 듣고 조성구에게 전화를 했다"라며 조성구에게 접근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조성구는 서유경이 환자들 몰래 찍은 동영상을 가지고 그를 협박했고, 서유경은 돈을 얼마든지 주겠다며 직접 찾아가겠다고 했다.

조성구의 집을 찾은 서유경은 "어떻게 보안회사 직원이 그런 짓을 할 수 있냐?"라고 추궁했다. 이에 조성구는 "저나 사장님이 힘드니까요"라며 최선우와 자신의 자금 사정 때문에 이러한 협박을 하고 있음을 밝혔다.

이에 분노한 서유경은 조성구를 안심시킨 후 미리 준비해 온 메스로 그의 목을 그어 살해했다.

이어 서유경은 "그리고 최선우에게 전화를 했어요. 최면 치료를 몇 번 했기 때문에 암시를 거는 건 쉬운 일이었다. 조성구가 살해됐다, 이제 당신을 죽이러 올 거다, 당장 도망쳐라, 가장 안전한 곳에 숨어라, 밖에 당신을 죽이려는 사람들이 있으니 절대 나가면 안 된다, 그 사람들이 독을 탔으니 아무것도 먹어선 안 된다고 암시를 걸었다"라고 설명했다.

결국 창고에 갇혀 며칠이나 약을 못 먹고 극도의 공포에 시달리던 최선우는 사망하고 말았던 것.

모든 사실을 자백한 서유경은 이를 믿지 못했다. 그리고 대체 자신에게 무엇을 한 짓인지 물었다.

이에 진이수는 "당신이 환자한테 하던 짓"이라고 했고, 그럼에도 증거가 없지 않냐며 뻔뻔하게 나오는 서유경에게 "정말 기억이 안 나시는구나. 방금 칼 어디 뒀는지 본인 입으로 얘기하셨다"라고 밝혀 그를 절망하게 만들었다.

▶ 스타의 모든 것! [스브스타]
▶ 스타 비하인드 포토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