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4 (일)

김동준, 박진 이재용 정체 알았지만..반격 실패 (‘고려거란전쟁’)[Oh!쎈 포인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박하영 기자] ‘고려거란전쟁’ 김동준이 이재용의 정체를 알게 됐다.

24일 방송된 KBS 2TV 대하드라마 ‘고려거란전쟁’에서는 박진(이재용 분)이 역도들의 수장임이 밝혀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감찬(최수종 분)은 “확인하고 싶은 게 있소. 공의 어깨를 보여주시오”라고 말했다. 박진(이재용 분)이 “그게 무슨 말씀이십니까. 갑자기 제 어깨를 보시겠다니”라며 시치미 떼자 강감찬은 무력으로 그의 어깨를 확인했다. 어깨에 흉터를 확인한 강감찬은 “널 황제 폐하를 시해하려던 대역죄인을 추포한다”며 박진을 체포했다.

그 시각, 원정왕후(이시아 분)은 최질(주석태 분)에게 “경이 폐하 앞에서 자주 무례를 범한다는 말을 들었다. 폐하는 엄연한 이 나라의 황제다. 앞으로 절대로 함부로 굴지 마시오. 내가 아니었으면 경은 권력을 잡지도 못했소”라며 경고했다. 이에 최질은 그런 원정왕후를 비웃으며 “소리치지 마라. 아직도 제가 일개 신하로 보이시냐. 폐하고 전하고 강조가 권력을 잡았을 땐 숨소리도 제대로 못 내던 분들이 왜 제 앞에서 기고만장이냐. 저도 강조처럼 황제의 목을 잘라야 그래야 고분고분 해질거냐. 자중해라. 저도 참는데 한계가 있다”라고 소리쳤다.

OSEN

이후 박진의 정체를 알게 된 현종(김동준 분)은 신하들이 박진의 목을 베어야 한다고 하자 박진을 불러 세웠다. 하지만 박진은 “저는 모르는 이유다. 이 흉터는 토장들과 같이 사냥을 나갔을 때 생긴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자 강감찬은 “명백한 증거가 있다. 대역죄를 자백한 걸 직접 들은 사람이 있다”라며 증인을 불렀다. 증인은 박진을 만난 적 있다며 “몽진을 떠나 오시던 황제폐하를 시해하려 했다 했사옵니다. 그 모임에서 저 자가 자신에게 힘을 모아달라 청했다. 여러 가문의 수장들이 선뜻 받아들이지 않았다. 워낙에 이름 없는 호장이라 이랬더니 저 자가 자신의 어깨를 보이며 충주로 내려오시던 황제를 시해하려다 얻은 상처라고 말씀하셨다. 개경으로 올라가 어떻게든 황제폐하를 꺾어놓겠다고 말이옵니다”라고 털어놨다.

강감찬은 “폐하, 이제 명백한 증언이 나왔다. 극형을 내려달라”라고 했고, 현종이 판결을 내리려 했다. 그 순간, 최질은 자신이 직접 조사하겠다며 막무가내로 박진을 데리고 나갔다.

/mint1023/@osen.co.kr

[사진] ‘고려거란전쟁’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