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2 (월)

‘실화냐’ 장우진, 세계 2위 中 왕추친 꺾었다…부산세계탁구선수권 4강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 남자 탁구의 ‘에이스’ 장우진(세계 14위)이 ‘만리장성’ 중국에 균열을 냈다.

장우진은 24일 부산 벡스코 특설경기장에서 열린 BNK부산은행 2024 부산세계탁구선수권대회 4강전 중국과의 1단식에 나서 세계 2위 왕추친을 게임 스코어 3-1(11-7 2-11 13-11 11-6)로 꺾었다. 2018년 승리 이후 무려 6년 만에 왕추친을 상대로 거둔 통산 두 번째 승리다.
서울신문

장우진 - 6년 만에 왕추친 상대 승리를 거뒀다. 대회 조직위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날 덴마크와 8강에서 부진한 모습을 보였던 장우진은 이날 1단식 1게임에 왕추친의 포핸드 바깥쪽을 집중적으로 공략, 10-6으로 먼저 게임포인트에 도달했다. 이어 11-7로 첫 게임을 따내며 경기장을 뜨겁게 달궜다.

2세트 왕추친의 반격이 시작됐다. 왼손잡이 왕추친은 장우진의 백핸드를 집중적으로 공략했다. 0-8까지 밀렸던 장우진은 2게임을 2-11로 내줬다.

하지만 장우진은 3게임 4-1로 앞서며 다시 기세를 올렸다. 연이어 5점을 내주며 역전을 허용했으나, 6-6을 만들며 다시 팽팽한 승부를 이어갔다. 게임은 듀스에 접어들었고, 11-11에서 장우진이 2점을 연이어 따내며 3게임을 가져왔다.

4게임 장우진은 상대 서비스를 바나나플릭으로 받아내며 초반을 잘 풀어나갔다. 4-1로 점수 차가 벌어지자 다급해진 중국이 작전타임을 불렀다. 하지만 장우진의 불붙은 기세를 잠재울 수 없었다. 7-3까지 달아난 장우진은 몸이 무거운 왕추친의 포핸드 바깥쪽을 집중 공략하며 11-6으로 4게임마저 따냈다.

부산 장형우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