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2 (월)

‘아이브’ 안유진 골반에 ‘나쁜 손’ 논란…팬들 부글부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과한 스킨십" vs "친근감 표시"

세계일보

그룹 '아이브'(IVE) 멤버 안유진이 참석한 펜디 패션쇼에서 패션 디렉터가 과한 스킨십을 해 논란이 됐다. 영국 매거진 i-D 공식 엑스(X·구 트위터) 영상 캡처


그룹 '아이브'(IVE) 멤버 안유진이 해외 패션쇼에서 불쾌한 신체 접촉을 겪었다는 논란이 불거졌다.

안유진은 지난 21일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린 펜디 2024 FW 컬렉션 패션쇼에 참석했다. 안유진은 노란색과 베이지색이 섞인 홀터넥 롱 드레스를 입고 포토월에서 사진을 촬영했다.

이 자리에서 펜디의 여성복 아티스틱 디렉터 킴 존스와 사진을 찍었다. 영국 매거진 i-D 공식 엑스(X·구 트위터) 등에 올라온 영상을 보면, 킴 존스는 안유진의 골반에 손을 올리고 촬영을 진행했다. 이 영상이 각종 커뮤니티를 통해 퍼지며 일부 팬들의 분노를 유발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