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6 (화)

이슈 배구 황제 김연경

의심의 여지가 없다…김연경, 5라운드 MVP 수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사진=KOVO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의심의 여지가 없다.

‘배구 여제’ 김연경이 또 한 번의 역사를 썼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23일 김연경이 ‘도드람 2023~2024 V-리그 5라운드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기자단 투표 31표 가운데 총 14표를 획득했다. 지젤 실바(6표), 메가왓티 퍼티위(4표), 레이나 토코쿠(3표), 염혜선(2표), 이소영·윌로우 존슨(각 1표) 등을 여유 있게 제쳤다.

이번 시즌 두 번째이자 개인 통산 8번째 라운드 MVP를 수상하는 순간이었다. 이로써 김연경은 여자부 역대 최다 수상자로 이름을 올렸다. 종전까지는 김연경의 절친한 후배인 양효진(현대건설·7회 수상)과 나란히 공동 1위를 기록한 바 있다. 나아가 남녀 전체로 범위를 넓혀도 남자부 최다 수상자인 레오나르도 레이바 마르티네스와 같다.

스포츠월드

사진=KOVO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눈부신 활약을 펼쳤다. 김연경은 5라운드서 세트당 평균 서브 0.41개를 기록, 이 부문 전체 1위에 올랐다. 뿐만 아니라 득점(122득점), 공격 성공률(43.14%)에서도 국내 1위, 외인 포함 7위를 마크했다. 세트 당 6.41개로 수비에서도 6위에 올랐다. 김연경의 활약에 힘입어 흥국생명은 5라운드 전승을 올리며 힘찬 발걸음을 자랑했다.

스포츠월드

사진=KOVO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남자부에서는 임동혁(대한항공)이 생애 첫 라운드 MVP 수상의 기쁨을 누렸다. 기자단 투표 31표 중 총 17표를 얻었다. 요스바니 에르난데스가 6표로 뒤를 이은 가운데 레오가 5표, 오타케 잇세이, 한태준, 허수봉 등이 각각 1표로 뒤를 이었다. 임동혁은 5라운드서 131득점으로 이 부문 국내 1위(외인 포함 5위)를 마크했다. 공격성공률 또한 54.67%로 국내 2위(외인 포함 4위)를 기록했다.

이혜진 기자 hjlee@sportsworldi.com

이혜진 기자 hjlee@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