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8 (목)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국가비♥조쉬, 자궁내막증·난임 고백→임신 발표 "태명은 당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유튜버 국가비 조쉬 부부./사진=유튜브 채널 '국가비' 영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튜버 국가비가 임신 소식을 알렸다.

유튜브 채널 '국가비'에는 '임신테스트기와 함께 눈물바다가 되었던 날'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지난 22일 공개됐다.

이 영상을 통해 국가비 조쉬 부부는 난임을 극복하고 임신에 성공했다는 소식을 알렸다.

국가비는 2015년 영국인 유튜버 '영국남자' 조쉬와 결혼했다. 이후 그는 자궁내막증과 난임을 고백하며 시험관 시술에 도전하는 모습을 공개해왔다. 지난해 10월부터 배아 이식을 준비해왔다는 국가비는 배아 이식 후 건강 이상을 겪었으나 배아 이식 14일 만에 임신을 확인했다.

머니투데이

/사진=유튜브 채널 '국가비' 영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가비는 임신 테스트기 '양성'을 확인하자마자 눈물을 터뜨렸고, 남편 조쉬에게 이를 보여주며 진한 포옹을 나눴다.

국가비는 "저희가 좋은 소식을 전해드리려고 한다. 기쁘다. 저 임신했다"며 임신 15주 초음파 사진을 공개했다. 그는 "아이는 아주 건강하고 정상적으로 자라고 있다고 한다. 이제는 말해도 될 안전한 시기인 것 같다"고 말했다.

조쉬는 "분명히 너무 긴 여정이었고,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동시에 이걸 여러분과 공유해서 기뻤다"며 "아내가 용감하다고 생각한다. 처음부터 이런 여정을 공유하는 모습이 자랑스러웠고 이걸 통해 아내와 비슷한 여정을 겪는 사람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다면 가치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사진=유튜브 채널 '국가비' 영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가비는 임신 후에도 "정말 아팠다. 이렇게 아픈 줄 몰랐다"며 심한 입덧을 경험했다고 고백했다. 그는 "100일 동안 집에 누워만 있었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사진=유튜브 채널 '국가비' 영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가비 조쉬 부부는 지난해 12월 이미 임신 사실을 알았지만 유산 확률이 높았기에 공개를 미뤘다고 했다.

국가비는 "유산 확률이 너무 높았다. 괜히 임신했다고 알렸다가 안 좋은 일이 생길까 봐 혹시 몰라서 푹 쉬었다. 그러길 잘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밥도 못 먹고 살이 빠졌다. 입덧이 되게 심했다. 너무 힘들어서 구토를 많이 한 날은 '왜 고생해서 임신했지?' 이런 생각이 들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머니투데이

/사진=유튜브 채널 '국가비' 영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가비는 살짝 볼록하게 나온 배를 공개하기도 했다. 배 속 아이의 태명은 '당근'이라고 전했다.

조쉬는 "안에서 우리 아기를 키우고 있다니"라며 감탄했고, 국가비는 "아보카도만 한 크기라고 하는데 어디에 숨어있는지 모르겠다"며 기뻐했다.

머니투데이

/사진=유튜브 채널 '국가비' 영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는 여름 출산 예정이라는 국가비는 "아직 믿어지지 않는다. 성별도 모른다. 두 번이나 알 수 있었지만 아프기도 했고 알기를 거부했다. 성별에 대해 생각하고 싶지 않았다. 남자든 여자든 상관없다"고 했다.

조쉬 역시 "가비가 건강을 유지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며 아내 사랑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이은 기자 iameun@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