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2 (월)

류중일 감독, 프리미어12까지 韓 야구대표팀 지휘봉 잡는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KBO 23일 발표…"유망주 발굴로 세대교체 이룬 점 높이 사"

아시아투데이

류중일 감독(왼쪽)이 오는 11월 개최되는 프리미어12까지 한국 야구대표팀 지휘봉을 잡는다. 사진은 류 감독이 지난해 11월 15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아시안프로야구챔피언십(APBC) 공식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는 모습./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조성준 기자 = 류중일 감독(60)이 오는 11월 개최되는 프리미어12까지 한국 야구대표팀 지휘봉을 잡는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23일 "류 감독을 대표팀 감독으로 선임했다"며 "지난해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유망주 선수를 중심으로 구성된 대표팀을 이끌어 금메달을 달성했다. 지난해 11월 개최된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 2023에서도 좋은 경기력으로 대표팀의 성공적인 세대교체를 이룬 지도력을 높게 평가했다"고 선임 배경을 설명했다.

다음 달 17~1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미국프로야구(MLB) 샌디에이고 파드리스·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의 연습 경기부터 대표팀을 지휘할 류 감독은 "지난해 세대교체를 통해 저뿐만 아니라 선수단이 큰 자신감을 얻었다"며 "앞으로도 국제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KBO는 그동안 류 감독을 보좌해온 최일언·류지현 코치를 각각 대표팀 투타 부문 전담 코치로 선임한데 이어, 다음 달 초까지 코치진 구성을 마친 뒤 프리미어12 엔트리 구성과 경쟁국 분석을 진행해나갈 예정이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