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1 (일)

이슈 정치권 보수 진영 통합

국민의힘 비례 위성정당 ‘국민의미래’ 출범…한동훈 “선거운동 함께하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혜정 국민의힘 정책국장이 당대표

이준석 “위성정당은 위헌정당” 비판

경향신문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 두번째)과 조혜정 국민의미래 대표(오른쪽 세번째) 등 인사들이 23일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국민의힘 계열 비례대표 위성정당 국민의미래 중앙당 창당대회에서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공동취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의 비례대표 위성정당인 ‘국민의미래’가 23일 중앙당 창당대회를 열고 공식 출범했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양당이 ‘한 식구’임을 거듭 강조했고, 국민의힘 사무처 당직자가 국민의미래 당대표와 사무총장 자리에 앉았다. 국민의힘은 위성정당 건립이 더불어민주당의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유지 결정에 따른 불가피한 조치라고 주장하지만, 노골적인 위성정당을 출범시키면서 똑같은 ‘꼼수정당’이란 비판이 나온다. 당내에서도 한 위원장이 두 당 대표를 겸직하려는 의도라는 비판이 제기됐다.

국민의미래는 이날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창당대회를 열고 출범을 공식화했다.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 윤재옥 원내대표, 유의동 정책위의장 등 국민의힘 지도부와 의원들이 창당대회에 참석했다.

국민의미래 대표는 조혜정 국민의힘 정책국장이, 사무총장은 정우창 정책국 부장이 맡기로 했다. 한 위원장은 축사에서 “‘국민의 미래’는 국민의힘이 지향하는 바이다. 사실상 다른 말이 아니다”라고 두 정당의 친연성을 강조했다.

한 위원장은 “얼마 전 민주당 계열의 비례정당, 모임을 혹시 보셨나. 거기 서 있는 사람들을 보셨나. 그 사람들이 국민의 표를 도둑질해서 다가오는 4월에 국회를 장악해서 입법독재하는 것을 우리 두고 볼 것인가”라며 “그걸 막을 사람은 누구인가. 우리 말고 있나. 그렇기 때문에 우리가 국민의미래를 창당하게 된 것”이라고 국민의미래 창당 취지를 밝혔다. 한 위원장은 “아무리 뻔뻔한 민주당이라고 해도 자기 이름으로는 내세울 수 없는 종북 위헌 통진당(통합진보당) 세력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같은 부패 세력들, 이 나라의 뒤에서 마치 자기들이 원로원인 양 좌파 정당을 좌지우지했던 소위 그런 원로 세력들, 이 세력들이 자기 지분 나눠먹기로, 감옥 가기 싫은 이재명과 야합해서 비례정당을 만들어서 비례의석을 모두 가져가려고 하는 것”이라며 “그걸 막을 세력은 누가 있나. 그걸 우리가 두고 봐야 되겠나”라고 날을 세웠다.

한 위원장은 “저는 이런 상황도 민주당과 이재명 대표의 그간의 행태를 볼 때 충분히 예상하고 있었다”며 “저는 불출마했다. 그 불출마 이유 중엔 제가 앞장서서 국민의미래 선거운동과 승리의 길에 함께하겠다는 이유도 있었다”고 본인의 불출마 선언과 위성정당 창당을 연결지었다. 민주당이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추진할 때 이미 위성정당을 만들어 선거운동에 나설 수 있도록 불출마를 결정했다는 것이다. 공직선거법상 불출마한 인사는 다른 당 선거운동을 진행할 수 있다.

국민의미래는 국민의힘 현역 중 지역구 총선 불출마자를 중심으로 현역 의원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의석이 많을수록 국고보조금을 받는 데 유리한 데다(5석 이상이면 5%), 총선 기호에서도 앞번호를 받을 수 있다. 지난 2020년 총선 당시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의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은 현역 17명을 확보해 기호 4번을 확보하고 약 86억원 국고보조금을 받았다. 국민의힘 내에선 2월 임시국회 마지막 본회의가 열리는 오는 29일 이후 비례대표 의원들부터 순차적으로 당적을 변경할 가능성이 높다.

개혁신당은 이같은 여권 위성정당 설립에 대해 “위헌정당”이라고 비판했다.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헌법 제8조 2항은 ‘정당은 그 목적, 조직과 활동이 민주적이어야 하며 국민의 정치적 의사 형성에 참여하는 데 필요한 조직을 갖춰야 한다’고 돼 있다”며 “(그런데 국민의미래는) 위성정당의 창당을 모체정당의 중앙당사에서 한다고 한다. 위성정당 당대표는 모체정당의 사무처 장직자가 한다고 한다. 위성정당으로 모체정당이 현역의원 10여명을 꿔주기한다고 한다. 위성정당은 모체정당의 지시에 따라 비례대표 순번을 정해 (공천) 제출할 것이다. 이런 정당이 헌법에 규정된 민주정당이라고는 볼 수 없다. 그래서 위성정당은 위헌정당”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한 위원장이 “보조금 사기”라며 개혁신당을 공격한 것을 비틀어 위성정당을 공격했다. 앞서 한 위원장은 개혁신당이 현역 5석 정당으로 국고보조금 약 6억6000만원을 수령한지 며칠만에 이낙연 대표를 주축으로 한 새로운미래와 결별해 4석이 되자 “자진해산할 경우 국고 반납되는 방법도 있다”는 등 공격 메시지를 냈다. 이 대표는 “지난 2020년 총선에서 설립된 위성정당들은 더불어시민당 34억원, 미래한국당 86억에 달하는 국고보조금을 받았다”며 “한동훈 위원장이 법률가가 맞다면 국민의힘 위성정당이 헌법에 따른 민주정당이 맞는지 이야기해 보라. 민주정당이 아니라면 이 위헌정당이 받게 될 보조금을 어떻게 환수해야 할지 방법을 말씀해 달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힘 위성정당이 과거 수령한 보조금과 관련해 “제가 국민의힘의 재정 상황을 잘 알기 때문에 당사를 팔면 된다”며 “제가 (국민의힘) 대표할 때 빚을 많이 갚아놨는데 다시 대출을 해서 갚으실 수도 있다”고 꼬집었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위성정당 대표에 이름 모를 당료를 임명해 한 사람이 두 당 대표를 겸직하려고 하니 그렇게 해서 민심을 얻을수 있겠나”라고 지적했다.

조문희 기자 moony@kyunghyang.com

▶ 매일 라이브 경향티비, 재밌고 효과빠른 시사 소화제!
▶ 진보? 보수? 당신의 정치성향을 테스트해 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