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4 (일)

번복은 없다…사비 감독, ‘사임’ 입장 고수 “내 선택 변하지 않아, 바르셀로나 위해서 더욱 그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나폴리 |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박준범 기자] 번복은 없다.

바르셀로나 사비 감독은 최근에도 이번시즌을 마치고 팀을 떠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사비 감독은 지난달 비야레알전 3-5 충격패로 스페인 라 리가 우승 경쟁이 어려워지자, 구단과 상의 후 이번시즌을 끝으로 물러나겠다는 의사를 공식적으로 발표했다.

사비 감독의 사임 발표 이후 바르셀로나는 반등을 시작했다. 리그 4경기 무패(3승 1무)를 달렸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도 나폴리(이탈리아)와 16강 1차전에서 1-1로 비겼다. 사비 감독의 결단이 선수들에게도 효과를 내는 모습이다.

스포츠서울

출처 | 로마노 S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바르셀로나는 후임 찾기에 여념이 없다. 한지 플릭 전 독일 국가대표팀 감독을 비롯해 이번시즌을 끝으로 바이에르 뮌헨을 떠나는 토마스 투헬 감독, 율리안 나겔스만, 브라이턴 로베르토 데 제르비 감독도 후보군에 이름을 올렸다.

다만 사비 감독은 자신의 결정을 번복할 생각은 없어 보인다. 그는 최근 인터뷰에서도 “미래에 대한 나의 결정은 변하지 않을 것이다. 나는 바르셀로나에 변화가 필요하다고 확신한다”라며 “아직 6월까지 몇 달이 남아 있지만 내 결정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그것은 나에게 가장 좋은 일이지만 특히 클럽을 위해서는 더욱 그렇다”고 거듭 강조했다. beom2@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