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8 (목)

"TV에서 보던 선배"…'코리안 몬스터'로 익숙했던 KBO의 미래들, '괴물'과 직접 대면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 DB


OSEN

한화 이글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조형래 기자] 류현진(37)의 존재감. 누군가에게는 KBO리그에서의 활약상이 더 뇌리에 남을 것이다. 하지만 어떤 이들에게는 메이저리거로서 위상을 더 느꼈을 것이다. KBO리그의 현재이자 미래를 이끌어 갈 어린 선수들은 ‘빅리거’ 류현진의 아우라를 더 느끼며 만날 확률이 높다.

류현진의 한화 컴백이 확정되며 KBO리그 전체가 술렁이고 있다. 지난해까지 현역 빅리거였던 류현진의 합류는 KBO리그 판도를 변화시킬 수 있는 중대한 변수다.

한화는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류현진과 8년 총액 170억원(옵트아웃 포함·세부 옵트아웃 내용 양측 합의 하에 비공개)에 계약했다.

지난 2023시즌을 앞두고 양의지와 두산이 맺은 4+2년 총액 152억원을 훌쩍 뛰어넘는 KBO리그 역대 최대 규모의 계약이다.

더불어, 한화 이글스와 류현진재단은 MOU를 체결, 유소년 야구 발전 등 사회공헌활동을 공동 진행해 나가기로 했다.

지난 시즌을 마친 후 메이저리그에서 FA 자격을 얻은 류현진은 메이저리그 잔류와 국내 복귀를 고민하다 마침내 결정을 내렸다. 2012년 이후 12년만의 한화이글스 복귀다.

2006년 한화에서 30경기 201⅔이닝 18승6패 1세이브 204탈삼진으로 충격적인 데뷔 시즌을 보냈다. 트리플크라운을 달성했고 신인왕과 MVP, 골든글러브를 모두 석권하면서 괴물의 탄생을 알렸다. 2012년까지 7시즌 동안 190경기 1269이닝 98승52패1세이브 평균자책점 2.80 1238탈삼진이라는 기록과 함께 KBO리그 최정상에 섰다.

2012시즌이 끝나고 포스팅시스템 자격을 얻은 류현진은 메이저리그에 도전했고 2573만7737달러33센트의 입찰급을 낸 LA 다저스와 6년 3600만 달러 계약을 맺었다. 류현진은 메이저리그에서도 ‘괴물’의 커리어를 뽐냈다. 2013년 데뷔 시즌 30경기 192이닝 14승8패 평균자책점 3.00의 성적으로 내셔널리그 신인왕 4위에 오르는 등 빅리거로서도 연착륙을 알렸다.

OSEN

OSEN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

OSEN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후 류현진은 어깨 관절 와순 파열 수술, 팔꿈치 웃자란 뼈 제거 수술 등으로 굴곡을 겪었지만 2019년 29경기 14승5패 평균자책점 2.32의 성적으로 화려하게 부활했다. 내셔널리그 평균자책점 1위를 차지했고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투표 2위에 오르면서 빅리그에서도 최정상급 투수로 거듭났다. 2018시즌이 끝나고 FA 재수를 택했던 류현진은 2019년 다시 시장에 나가서 가치를 평가 받았고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4년 8000만 달러 대형 계약을 맺고 새출발에 나섰다.

아메리칸리그로 옮겨서도 류현진은 류현진이었다. 2020년 코로나19 단축시즌 12경기 5승2패 평균자책점 2.69의 성적으로 토론토의 포스트시즌 진출을 이끌었고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투표에서도 3위에 들었다.

하지만 2021시즌 14승10패 평균자책점 4.37의 성적을 거둔 뒤 2022시즌 6월, 팔꿈치 토미존 수술을 받으면서 빅리그 커리어에 위기가 찾아왔다. 류현진은 약 14개월 만에 돌아왔다. 2023년 8월에 돌아와 11경기 3승3패 평균자책점 3.46의 성적으로 성공적인 복귀 시즌을 보냈다.
OSEN

OSEN DB


OSEN

OSEN DB


류현진은 다시 FA 자격을 취득했다. 빅리그 잔류와 한화 복귀의 가능성을 두고 저울질 했다. 류현진은 현지에서도 여전히 경쟁력 있는 선발 투수로 평가를 받았다. 빅리그 잔류가 목표였고 실제로도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충분히 4~5선발 정도로는 활약할 수 있고 연봉 1000만 달러 정도는 받을 수 있다고 평가를 받았다. 현지에서 류현진과 비슷한 평가를 받았지만 커리어 전체로는 못 미치던 선수들이 1000만 달러를 훨씬 상회하는 계약을 맺으면서 충분한 대우를 받고 메이저리그에 잔류하는 시나리오도 그려졌다.

이러한 시장 상황에서도 한화는 류현진의 복귀를 준비했다. 지극정성으로 만반의 준비를 했다. 박찬혁 대표이사를 필두로 손혁 단장, 손차훈 전력강화 코디네이터, 최홍성 전략팀장 등 프런트 전사적으로 준비했다. 특히 손혁 단장은 지난해부터 선수와 지속적인 만남을 가지며 국내 복귀를 설득해왔다. 1월 중순부터는 박찬혁 대표이사가 본격 협상 모드로 전환할 시점이라 판단을 내리고 류현진 복귀 프로젝트를 가동해 구체적인 협상을 주도했다.

그리고 한화는 류현진이 최종적으로 결정을 내릴 때까지 기다렸다. 언제라도 류현진을 영입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해오고 있었다. 류현진의 미국 현지 계약 상황을 지켜보며 물 밑에서 기민하게 움직였다. 류현진은 빅리그 잔류를 우선했지만 만족스러운 조건을 얻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류현진은 더 이상 고민하지 않았고 미련을 갖지 않았다. 건재하게 던질 수 있을 때 한화 복귀를 결정했다. 한화 프런트의 전사적인 협력이 결국 류현진의 마음을 훔치는데 결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빅리그 통산 186경기(185선발) 78승48패 평균자책점 3.27의 성적을 거두고 있었던 선발 투수가 KBO리그에 온다. 외국인 투수라고 생각해도 역대급 빅리그 커리어를 가진 선수가 복귀한다. 다만, 이제는 KBO리그의 괴물이 아닌 빅리그의 몬스터가 더 익숙했던 선수들이 류현진을 맞이하게 된다.

2020년대에 프로에 입단한 선수들의 경우 대부분 야구를 시작한 시기가 류현진이 빅리그에 진출해서 활약했을 시기와 맞물린다. 류현진을 바라 보면서 프로 선수, 나아가 메이저리거의 꿈을 키워나갔다.

OSEN

롯데 김민석 /OSEN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

KIA 김도영 /OSEN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

KT 원상현 /KT 위즈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23년 신인드래프트에서 1라운드로 입단한 2년차 외야수 롯데 김민석(20)은 “우리 야구를 시작할 때 쯤인 초등학교 3학년(2013년) 때에 류현진 선배님은 이미 메이저리그에서 활약하고 계실 때였다”라고 신기해 하면서 “어떻게 전력분석을 해야할지 궁금하다”라고 류현진과의 만남을 기대했다.

2022년 1차지명으로 KIA 유니폼을 입은 천재 내야수 3년차 김도영(21)은 “어린 시절 야구를 봤을 때 투수하면 솔직히 류현진 선배님이었다”라고 말한 김도영은 “기대도 되고 공이 어떨지 궁금하기도 하다. 일단 메이저리그에서 통했던 선수이기 때문에 빨리 타석에서 어떤 공인지 보고 싶은 마음이다”라며 류현진과의 맞대결을 기대했다.

2024년 KT 1라운더 신인 원상현도 “류현진 선배님이 메이저리거였던 2013년부터 야구선수가 되고 싶다고 말했지만 여기까지 올라온 게 신기하다”라며 “류현진 선배님은 TV 속 메이저리그 중계로만 볼 수 있는 사람이었다. 중계를 엄청 많이 봤다. 시간이 정말 빠르고, 올해 직접 볼 수 있게 돼 뿌듯하기도 하다”라고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기도 했다.

류현진의 복귀에 KBO리그 전체가 술렁이고 있다. 그리고 류현진을 바라보면서 꿈을 키웠던 ‘키즈’들도 설렘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OSEN

한화 이글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

/jhrae@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