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0 (토)

"아름다운 기억 고마워요"…탕웨이, 아이유에 손편지 무슨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이유 신곡 뮤비서 모녀 연기

"가사 듣고 마음에 울림 있었다"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채상우 기자] 배우 탕웨이가 뮤직비디오에서 딸 역할을 맡은 가수 아이유에게 감사한 마음을 담음 손편지를 건넸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이유는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촬영을 마치고 얼마 후 탕웨이 선배님께서 보내 주신 편지와 사진"이라며 "너무 큰 감동을 받아 선배님께 양해를 구하고 저도 선배님의 편지를 공유한다"며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손 편지를 공개했다.

탕웨이는 아이유의 새 미니음반 수록곡 'Shh..' 뮤직비디오에 출연했다. 이 뮤직비디오에서 아이유는 탕웨이의 어머니 역할을 연기했다.

탕웨이는 한글과 중문으로 또박또박 써 내려간 손 편지에서 "촬영하면서 느낀 두 번의 감동적인 순간을 지은(아이유의 본명)한테 말해주고 싶었다"고 적었다.

헤럴드경제

그는 "촬영 때 감독님이 저한테 디렉팅 하실 때 아이유가 쓴 '그녀와 눈동자가 닮은 그녀의 엄마'라는 가사를 들은 순간 마음속에서 어떤 울림이 있었다"며 "그동안 스스로 한 번도 생각해 보지 못했던 것이었다"고 썼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아이가 태어나고 엄마가 되면서부터 엄마들은 항상 내 아이의 눈이 나와 정말 닮았는지 골몰해도 내가 나의 엄마와 닮은 데가 있는지에 대해서는 전혀 생각해보지 않았던 것 같다"며 "그래서 그 순간 우리 엄마의 얼굴과 내 얼굴을 맞붙여 거울 앞에서 찬찬히 엄마의 얼굴을 들여다보거나, 함께 사진을 찍어 오래오래 자세히 보고 싶다는 마음이 너무나도 간절히 들었다"고 했다.

탕웨이는 또 다른 감동적인 순간으로 "당신이 나의 엄마를 연기할 것이라는 걸 알고는 있었지만, 촬영 스튜디오에 들어서서 당신과 만나면서도 솔직히 상상하기 어려웠다"면서도 "촬영이 시작되고 당신은 아주 오랫동안 그 나무 바닥 위에서 똑같은 한 가지 포즈로, 조명과 연기 속에서 조용하고 침착하게 그 자리를 지켰다"고 되돌아봤다.

그는 그러면서 "그렇게 초현실적이고 아름다운 촬영을 이어가던 순간 내게도 어떤 장면이 홀연히 떠올랐다"며 "한 번도 상상해본 적 없는, 젊은 시절의 엄마가 바로 내 옆에 있다는 느낌, 우리 엄마도 그렇게 호리호리한 몸매와 매끄러운 피부에 활기차고 영민한 눈매였다는 것을"이라고 덧붙였다.

탕웨이는 "아빠가 들려주는 이야기 속의 젊은 엄마는 중국 오페라 무대 위에서 빛이 나는 프리마돈나이자, 박수갈채 속의 히로인이었다"며 "마치 그 내 눈앞에 앉아있던 지은처럼. 그 생각이 든 순간 정말 울컥했다"고 써 내려갔다.

그는 "난 비록 지은과 멀리 떨어져 있는 베이징에 있지만, 당신의 행복과 건강을 빌게요"라며 "앞으로도 당신의 좋은 노래를 많이 많이 기대할, 저는 당신의 팬인 탕웨이입니다"라고 편지를 마무리했다.

123@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