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3 (토)

기상청 사람들 이야기 EBS 다큐프라임 3부서 다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24시간 쉼 없이 돌아간다. 날씨를 통해 지구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담아내는 EBS 다큐프라임 '날씨의 시대'가 이번에는 365일, 24시간 끊임 쉼 없이 달리며 내일의 날씨를 읽어내는 기상청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는다.

EBS 기후과학다큐멘터리 다큐프라임 날씨의 시대는 날씨를 통해 지구시스템을 이해하고, 인류 활동이 기후위기에 어떤 영향을 끼치는지 시대적으로 고찰하는 과학 다큐멘터리다. EBS는 "현대인이 일상적으로 마주하는 날씨를 통해 기후와 지구시스템을 들여다보고, 자연 변동성보다 커진 인간의 영향력을 조명한다"고 설명했다.

지난 19일 첫 방송에서는 날씨 예측을 위한 인류의 열망과 노력의 과정을 담았다. 목숨을 걸고 지구상의 거친 날씨를 추적하고 극한 환경에서 자료를 수집하는 사람들의 모습과 날씨 예측을 위한 시스템이 만들어지기까지의 과정이 소개됐다.

조이뉴스24

EBS 기후과학다큐멘터리 다큐프라임 날씨의 시대는 26일 방송 예정인 마지막 3부를 통해 기상청사람들을 조명한다. [사진=E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음날(20일) 방송된 2부에서는 무분별한 인류의 활동으로 망가진 기후와, 이로 인해 인간의 생존이 위협받고 있는 상황을 담아냈다. 특히 가뭄으로 브라질에서 강돌고래가 집단 폐사한 모습과 상상을 초월한 몽골의 모래폭풍, 불꽃놀이 후 짙어지는 이산화탄소의 농도 상승 모습 등 인간 활동이 기후에 끼치는 영향과, 기후 변화로 인해 전 세계에서 일어나는 충격적인 모습이 전해졌다.

오는 26일 방송되는 마지막 3부 '날씨 읽는 사람들' 편은 지난해(2023년) 대한민국 기상청 총괄예보과를 장기 취재한 내용이 전해진다.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밤낮없이 날씨를 분석하고 예보를 생산하는 사람들의 노력과 모습을 보여준다.

날씨를 읽어내기 위해 예보관들은 슈퍼컴퓨터가 내놓은 방대한 수치예보모델 자료를 분석한다. 수치예보모델의 정확도는 기상 상황에 따라 달라지며 수많은 변수의 영향을 받기 때문에 예보관들은 축적된 경험을 바탕으로 이를 보정하는 작업을 거친다.

이때 레이더와 위성 자료를 통해 급변하는 실황을 확인하는 것이 필수다. 예보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수많은 데이터와 벌이는 치열한 사투. 저마다 최선을 다해 분석한 내용을 바탕으로 치열한 토의를 거쳐 그날의 예보가 결정된다.

내일의 날씨 정보가 우리에게 닿기까지, 예보관들은 365일 24시간 쉼 없이 달린다. 시시각각 변하는 날씨 속에서 국민이 안전한 세상을 만들기 위하여, 날씨를 읽어내는 기상청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는다.

/류한준 기자(hantaeng@joynews24.com)


[ⓒ 조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