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4 (일)

박수홍, "난임 원인은 나…살아남은 정자 몇 없어" 뜻밖의 고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송인 박수홍이 난임의 원인을 털어놨다.

22일 유튜브 채널 ‘야홍식당 박수홍’에서는 “박수홍이 시켜준 장성규 첫 경험”이라는 제목으로 장성규와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이날 장성규는 PPL 영양제를 홍보하며 “100억 마리의 유산균이 들어있다. 제 정자보다 많은 것”이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에 박수홍은 “어떻게 정자 이야기를 꺼내냐”라고 놀라면서도 “내 정자 중 살아남은 애가 몇 없다. 애들이 힘이 없더라. 난임의 원인이 나더라. 병원에서 들었다”라고 털어놨다.

박수홍은 “인생에서 내 편 만나는 것만큼 좋은 게 없다. 나도 지금 그렇다. 아내가 나 믿어줘서 사는 거다”라며 “남들이 다 손가락질하는데, 한 사람만 자기를 믿어주고 있으면 안 죽는다. 억울해서 죽는데 한 사람이 믿어주고 있으면, 그 사람 때문에 산다”라고 고백했다.

한편 현재 친형 부부와 법정공방 중인 박수홍은 23살 연하 김다예와 지난 2022년 부부의 연을 맺었다.

특히 두 사람은 여러 방송을 통해 2세 준비 중임을 알렸고, 시험관 시술도 생각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투데이/한은수 (online@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