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3 (화)

김창옥 母→누나들 최초 공개..막내누나 “김창옥=항상 왕재수” (‘김창옥쇼2’)[Oh!쎈 리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박하영 기자] ‘김창옥쇼2’ 김창옥이 어머니, 셋째 누나, 막내 누나를 방송 최초 공개했다.

22일 방송된 tvN ‘김창옥쇼2’에서는 ‘남보다 못해! 선 넘는 가족들’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창옥은 등장하자마자 “강연할 때만 편안한 스타일이고 강연 밖에서는 어색하다”라며 긴장감을 감추지 못했다. 이에 이지혜는 “오늘 같은 상황은 어색할 수도 있곘다”라고 했고, 황제성은 “굉장히 특별하신 분이 왔다. 오늘 아침 제주도에서 올라와주셨다”라며 김창옥의 어머니, 셋째 누나를 소개했다.

무엇보다 앞서 김창옥은 강연 내내 ‘김미자’라며 막내 누나를 언급했던 바. 황제성은 “수많은 에피소드의 주인공도 왔다”며 막내 누나 김미자 씨를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막내 누나는 김창옥에 대해 “항상 왕 재수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OSEN

그러자 이지혜는 “강연할 때 미자 누나 이야기 하는데 어떠냐”고 물었다. 막내 누나는 “너무 기분이 나쁘다”라며 “대부분 사실인데 그러니까 기분이 나쁘다. 방송에다가 그렇게 이야기를 하면 안 된다. 저도 사회생활하는 사람인데”라고 답했다.

김창옥은 “(막내 누나가) 교회 목사님 사모님이다”라고 했고, 막내누나는 “교회에서 제가 여기 나오는 거 아무도 모른다. 남편이 방송국 간다고 하니까 거기 들어가지는 않지 하더라. 그냥 밖에 있다고 나온다고 했는데 얼떨결에 마이크 찼다. 제가 이런 거 하는 거 가족이 엄청 싫어한다”라고 털어놨다. 이에 김창옥은 “제가 매형이어도 싫어할 것 같다. 왜 방송에 나가지 말라고 했는지 매형의 마음을 백배, 천배 이해할 수 있다. 필터링 되지 않은 인간 김미자다”라고 놀렸다.

/mint1023/@osen.co.kr

[사진] ‘김창옥쇼2’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