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0 (토)

'어수선한 꼴찌' 女 배구 페퍼저축, 선수단 내 괴롭힘 발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페퍼저축은행. 한국배구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프로배구 여자부 페퍼저축은행이 극심한 부진과 함께 내부 잡음까지 겹쳐 골머리를 앓고 있다.

페퍼저축은행은 2023-2024시즌 도드람 V리그에서 2승 28패 승점 8으로 최하위에 머물러 있다. 직전 흥국생명전에서는 세트 스코어 1 대 3으로 패해 여자부 역사상 최다인 23연패의 수렁에 빠졌다.

엎친 데 덮친 격 선수단 내 잡음까지 발생했다.

배구계 관계자에 따르면 페퍼저축은행 선수단 내 A 선수가 다른 선수들을 지속적으로 괴롭혔다. 이에 지난해 팀을 떠난 선수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익명의 신고자는 해당 사건을 한국배구연맹(KOVO)에 신고했다. 연맹은 오는 23일 오전 10시 상벌위원회를 열기로 했다.

갈등을 일으킨 것으로 알려진 A 선수는 이날 직접 참석해 소명할 예정이다. 페퍼저축은행 관계자는 "상벌위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면서 "결과에 따른 입장을 준비 중"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