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5 (목)

‘아시아 PL 최고 선수’ 손흥민이 2위?…1위 보니 ‘인정’, 누구길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박지성이 2010년 11월 6일 잉글랜드 맨체스터 올드 트래포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0-11시즌 울버햄튼 원더러스와의 리그 경기에서 골을 넣은 후 세레머니를 펼치고 있다. (AP/연합뉴스)


‘세계 최고의 리그’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에서 157골. 바로 손흥민이다. 하지만 이런 압도적인 실력에도 불구하고 프리미어리그 아시아 역대 최고 선수 2위에 선정됐다. 1위는 누구일까.

영국 매체 ‘기브미스포츠’는 21일(현지시간) 프리미어리그 역사상 가장 뛰어난 아시아 출신 선수 10명을 선정했다. 토트넘 홋스퍼 에이스 공격수이자 주장인 손흥민은 2위에 이름을 올렸다.

떡잎부터 남다른 손흥민, 영국을 정복하다

손흥민은 2014-15시즌까지 독일 분데스리가 함부르크와 레버쿠젠에서 활약했다. 분데스리가 통산 135경기에 출전해 41골 10도움을 기록하며 차세대 공격수로 이름을 날렸다.

이후 2015-16시즌 토트넘으로 이적한 손흥민은 프리미어리그 데뷔 시즌 28경기에 출전해 4골 1도움을 기록하며 리그 적응기를 거쳤다. 이후 2016-17시즌 34경기 14골 8도움을 시작으로 이번 시즌까지 8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을 터뜨리며 명실상부한 유럽 리그 최고의 공격수로 거듭났다.

토트넘에서 손흥민의 입지는 남다르다. 9시즌을 소화하며 395경기 157골을 터뜨렸다. 손흥민은 왼쪽, 오른쪽, 중앙 어느 곳에서나 골문을 ‘폭격’했다. 2021-22시즌에는 23골로 아시아인 최초 프리미어리그 득점왕을 차지하기도 했다.

손흥민은 선수 커리어 동안 왼쪽 공격수로 뛰며 111골, 중앙에서 55골, 오른쪽에서 12골, 원톱 스트라이커로 17골, 공격형 미드필더로 10골을 터뜨렸다. 단순히 골만 잘 넣는 선수도 아니다. 손흥민은 프리미어리그에서 총 86도움을 기록하며 팀 ‘에이스’ 역할을 해내고 있다.

이투데이

토트넘 홋스퍼 손흥민이 2023년 12월 31일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4시즌 AFC본머스와의 리그 경기에서 골을 넣은 뒤 세레머니를 하고 있다.(AP/연합뉴스)


“이런 선수 없다”는데…손흥민 ‘2위’에도 1위 보니 “끄덕”

이런 손흥민이 2위로 밀려났다. 가장 큰 이유는 바로 ‘우승’ 여부다. 매체는 랭킹 선정 기준으로 출전 횟수와 우승 횟수, 팀 중요도를 꼽았다. 손흥민은 토트넘 이적 후 단 한 번도 리그 우승을 경험하지 못했다. 리드컵도 준우승이 최고 성적이다.

2018-19시즌에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우승 트로피인 ‘빅이어’를 들어 올릴 기회를 잡았지만, 결승전에서 리버풀을 상대로 0-2 패배하며 아쉬움을 삼켰다.

매체는 “손흥민은 한국이 배출한 최고의 축구 선수 중 한 명이다. 끝없는 에너지로 팬들이 가장 좋아하는 선수다”라며 “손흥민은 전 주장 해리 케인이 떠난 뒤 새로운 주장으로 선임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하지만 (주장이라는)책임감은 그의 경기력에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2023-24시즌 7경기에서 6골을 기록했다”고 덧붙였다. 손흥민은 이번 시즌 22경기에 출전해 12골 6도움을 올렸다.

그렇다면 역대 최고의 아시아 출신 프리미어리그 선수 1위는 누구일까. 바로 ‘명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활약했던 박지성이다.

이투데이

2007년 7월 20일 서울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FC서울간의 친선경기에 앞서 부상중인 박지성이 알렉스 퍼거슨 감독과 함께 프리미어리그 우승컵을 들고 관중들의 환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영원한 캡틴 박’ 박지성, PL 아시아 역대 1위 차지

박지성은 2005년 네덜란스 아인트호벤에서 공격수로 활약하던 당시 알렉스 퍼거슨 감독이 이끌던 맨유에 합류했다. 이는 한국인 최초 프리미어리그 진출이다.

당시 맨유의 입지는 ‘절대적’이었다. 리그에서 우승을 놓치지 않는 팀이었다. 박지성은 유럽 최강의 팀으로 군림한 맨유에서 2011-12시즌까지 204경기에 출전, 28골 30 도움을 기록했다.

박지성의 우승 커리어는 실로 대단하다. 박지성은 2006년, 2009년, 2010년 리그 컵과 2011년, 2012년 잉글리쉬 수퍼 컵을 들어 올렸다. 또한 2009년에는 클럽 월드컵을 우승했다.

프리미어리그 우승 횟수는 무려 4회다. 박지성은 맨유 소속으로 2006-07, 2007-08, 2008-09, 2010-11시즌 우승했다. ‘별들의 전쟁’이라고 불리는 챔피언스리그에서도 2007-08시즌 우승하며 총 11번의 우승을 경험했다.

매체는 “박지성은 프리미어리그에서 뛰었던 최고의 아시아 선수들 중 한 명으로 여겨진다”며 “그는 영국을 떠날 때까지 11회의 우승을 경험했다”고 말했다.

이투데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박지성(왼쪽)과 볼튼 원더러스 이청용이 2010년 9월 26일 영국 볼튼 리복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0-1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경기에서 볼 경합을 펼치고 있다. (AP/연합뉴스)


이어 “그의 우승 횟수는 함께 선정된 다른 선수 9명을 합친 것보다 많다. 그는 맨유에서 204경기에 출전해 28골 30도움을 기록했다”며 “퀸즈 파크 레인저스에서는 짧게 있었지만 25경기에 출전했다”고 덧붙였다.

‘톱 10’ 명단 쟁쟁…그런데 친숙한 이름 더 있네?

톱 10 명단에는 박지성과 손흥민에 이어 친숙한 이름이 더 있다. 바로 6위에 랭크된 이청용과 8위 기성용이다.

2009-10시즌 프리미어리그 볼턴 원더러스에서 데뷔한 이청용은 2014-15시즌 크리스탈 팰리스 이적 후 2017-18시즌까지 프리미어리그에서 활약했다.

이청용은 프리미어리그에서 105경기에 출전해 8골 15도움을 기록했다. 부상을 당하기 전 전성기였던 볼턴 시절에는 총 195경기에 출전해 20골 36도움을 기록하는 등 ‘블루 드래곤’의 명성을 날렸다.

이투데이

볼턴의 이청용(가운데)이 2011년 2월 16일 영국 위건 DW스타디움에서 열린 잉글랜드 FA컵 4라운드 위건 애슬레틱과의 경기에서 (왼쪽부터) 제임스 맥아서, 로니 스탐을 앞에 두고 슈팅을 시도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이투데이

스완지 시티 기성용이 2015년 11월 29일 영국 리버풀 안필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5-16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리버풀과의 경기에서 지시를 내리고 있는 모습. (AP/연합뉴스)


기성용은 2012-13시즌 스코틀랜드 프리미어쉽 셀틱에서 프리미어리그 스완지 시티로 이적했다. 이후 선더랜드, 뉴캐슬 등에서 활약하다 2020년 K리그로 돌아왔다.

기성용은 전성기였던 스완지 시티에서 총 162경기에 출전해 12골 11도움을 기록했다. 중앙 미드필더 자원이 풍부한 프리미어리그에서만 187경기를 소화하며 대한민국 대표팀의 허리를 책임졌다.

이외에 레스터 시티에서 활약하며 2015-16시즌 ‘동화 우승’을 함께한 일본의 오카자키 신지가 3위에, 볼턴 원더러스와 위건 애슬레틱에서 활약한 오만의 알리 알 합시가 4위에 이름을 올렸다.

5위는 사우스햄튼에서 뛴 요시다 마야가, 7위는 도르트문트 시절 활약을 바탕으로 맨유에 입성한 카가와 신지가 랭크됐다. 9위는 맨유 출신 순 지하이가, 10위에는 카디프 시티에서 뛴 필리핀의 닐 에더리지로 선정됐다.

[이투데이/강동호 기자 (doyle@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