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5 (토)

‘슈퍼 손’ 손흥민 프리킥 대역전골, 아시안컵 ‘최고의 골’ 후보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출처=아시아축구연맹(AFC)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주장’ 손흥민의 프리킥 역전 결승골이 아시안컵 ‘최고의 골’ 후보에 올랐다.

아시아축구연맹(AFC)은 22일(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2023 카타르 아시안컵에서 나온 132골 가운데 ‘최고의 골’ 후보를 추려 골 오브 토너먼트 팬 투표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후보에는 총 8골이 올랐다. 이 중 손흥민이 호주와의 8강전에서 넣은 오른발 프리킥 결승골도 후보군에 포함됐다. 손흥민은 3일 카타르 알와크라 알자눕 스타디움에서 열린 호주전에서 연장 전반 14분 페널티아크 왼쪽에서 따낸 프리킥을 성공시켜 한국의 2-1 역전승을 이끌었다.

AFC는 “한국은 호주와의 8강전에서 후반 추가시간 페널티킥 동점골이 터지면서 연장전에 들어갔다”며 “후반 추가시간 페널티킥을 유도했던 손흥민은 페널티지역 왼쪽 부근에서 승리를 위한 멋진 프리킥 득점을 터트렸다”고 설명했다.

후보군에는 한국을 상대로한 득점도 있다. 한국과 조별리그 3차전에서 나온 말레이시아 파이살 할림의 동점골이다. 할림은 후반 6분 골 지역 왼쪽에서 각을 좁히던 수비수 김민재(뮌헨)와 골키퍼 조현우(울산) 사이로 칩슛을 날려 득점하며 1-1 동점을 만들었다.

이투데이

(출처=아시아축구연맹(AFC) 홈페이지 캡처)


AFC는 “말레이시아는 한국과 전반전을 치르며 1-0으로 밀리고 있었지만, 후반전에 단합한 모습을 보여줬다”며 “세계적인 마무리를 선보였다”고 설명했다.

4강전에서 한국을 무너뜨린 요르단의 무사 알타마리 골 장면도 후보로 선정됐다. 알타마리는 요르단이 1-0으로 앞서던 후반 21분 중앙선 부근에서 볼을 가로채 50여m를 드리블한 뒤 왼발 슈팅으로 추가골을 넣어 한국을 무너뜨렸다.

이밖에 일본 나카무라 게이토의 베트남전 득점, 사우디아라비아 압둘라흐만 가리브의 오만전 득점, 태국 수파촉 사라파트의 우즈베키스탄전 득점, 이란 사르다르 아즈문의 카타르전 득점, 카타르 하산 알하이도스의 중국전 득점 장면이 ‘최고의 골’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이번 팬 투표는 25일 오후 11시까지 AFC 홈페이지에서 진행된다.

[이투데이/강동호 기자 (doyle@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