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2 (월)

전술부터 소통·육성에 성적까지, 어떤 ‘명장’도 충족 못 할 8가지 자격 요건…‘자승자박’ 엔딩이 보인다[SS현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전력강화위원회 정해성 위원장. 제공 | 대한축구협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축구회관=박준범 기자] 어느 누가 전력강화위원회가 제시한 8가지 자격 요건에 충족할 수 있을까.

대한축구협회 정해성 전력강화위원장은 21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전력강화위원회 1차 회의 브리핑을 열었다. 새롭게 선임된 전력강화위원 중 숭실대 박성배 감독, 문경상무 이미연 감독을 제외한 9명이 참석했다.

KFA는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이후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을 경질했다. 차기 사령탑 선임이 급선무다. 당장 다음달 21일과 26일에 태국과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2차 예선을 치러야 한다. 명단을 선별하고 발표하는 시기까지 고려하면 시간이 촉박하다.

정 위원장은 브리핑을 통해 “3월에 2경기를 치르기 위한 감독이 과연 나타날까 하는 우려가 있었다. 재정비해야 하는 중요한 시기인데 감독 선임을 6월까지 미루는 것은 맞지 않다는 의견이 있었고, 그래서 재정비해야 하는 시기이므로 3월부터 정식 감독이 대표팀을 이끌어야 한다는 데 (전력강화위원회는) 무게를 뒀다”고 밝혔다. 외국인 감독에 대해서도 “시기적으로 많은 시간이 필요한 데, (대표팀에) 접근하는 데 최대한 파악할 수 있는 시간을 제공해야 할 것이다. 외국인 감독도 열어두고 준비하겠다”고 여지를 남겼다.

스포츠서울

전력강화위원회 정해성 위원장. 제공 | 대한축구협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과정에서 정 위원장은 8가지 자격 요건을 설명했다. 첫 번째는 감독의 전술적 역량이다. 정 위원장은 “대표팀 스쿼드에 맞는 경기 플랜을 짜고 실행할 수 있어야 한다”고 했다. 두 번째는 육성 관련이다. 그는 “취약 포지션을 해결해나갈 수 있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다음은 지도자로서의 성과이고, 네 번째는 풍부한 경험이다.

다섯번째는 소통 능력으로, 정 위원장은 “협회와 철학을 논의하고 자신의 철학과 협회의 철학에 관해 소통할 수 있어야 한다. 연령별 대표팀과 소통도 포함”이라고 언급했다. 여섯 번째는 선수 성향, 그리고 MZ세대 등 선수 성향에 따른 리더십 발휘를 중요시했다. 일곱번째와 여덟번째는 코칭스태프를 꾸리는 능력과 성적을 낼 수 있는 능력이라고 부연했다.

스포츠서울

제공 | 대한축구협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연합뉴스



정 위원장이 장황하게 늘어놓은 8가지 자격 요건을 과연 어떤 감독이 충족할 수 있을지 의문이다. 정량화된 기준이 아닌 이상적인 지도자 덕목을 나열한 건 아닌지라는 궁금증이 든다. 당장 하마평에 오르는 전현직 감독들도 8가지 요건을 모두 만족시킬 수 없다. 외국인 감독도 마찬가지다.

전력강화위원회는 오는 24일 2차 회의를 통해 감독 후보자 선정 작업에 본격적으로 돌입할 예정이다. 새 대표팀 감독이 선임된 후에도 8가지 조건에 부합했는지를 명확하게 답할 수 있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정 위원장이 제시한 8가지 자격 요건은 전력강화위원회와 KFA 그리고 정몽규 회장의 발목을 잡을 수밖에 없다. 뻔하지 않은 엔딩이 나타났으면 하는 간절한 바람이다. beom2@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