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8 (목)

송하윤, 작심발언 "이이경 상X, 나쁜X→박민영이 빌런"[인터뷰③]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류예지 기자]
텐아시아

송하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송하윤이 '내 남편과 결혼해줘' 결말에 대해 언급했다.

20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스타쉽 엔터테인먼트 사옥에서 tvN '내 남편과 결혼해줘' 송하윤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내 남편과 결혼해줘'는 절친과 남편의 불륜을 목격하고 살해당한 여자 강지원(박민영)이 10년 전으로 회귀해 인생 2회 차를 경험하며 시궁창 같은 운명을 그들에게 돌려주는 본격 운명 개척 드라마다.

송하윤이 맡은 정수민은 대외적으로 강지원의 오랜 '절친'이지만, 실제로는 강지원을 손안에 두고 마구 휘두르는 이중적 면모를 가진 인물이다. 주변 모든 사람에게 생글생글 웃으면서 착한 척하지만, 강지원이 가진 모든 것을 빼앗는 것에서 만족감을 느낀다. 학창 시절 강지원과 백은호(이기광 분)가 서로를 좋아하는 마음을 알아챈 뒤 둘의 사이를 이간질해 돌아서게 만든다. 또 소문을 만들어 강지원이 왕따까지 당하게 만드는 것은 물론, 성인이 된 이후에도 강지원을 가스라이팅 해 고립되게 하는 정수민은 현실에 있을 법한 악녀다.

인터뷰장에 들어선 송하윤은 도톰한 아이보리 니트에 프릴 스커트를 입고 만찢녀 비주얼을 뽐냈다. 아담한 체구에 얼굴의 반을 차지하는 큰 눈, 흰 피부가 눈길을 끌었다. 외적인 실물은 TV 속 화면과 똑같았지만, 다소 부끄러워하는 성격은 캐릭터와 정반대였다.
텐아시아

송하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송하윤은 "교도소에 있는 수민이가 마음에 걸린다. 여태까지는 선한 역할 위주로 맡아서 거의 다 해피엔딩이었다. 그런데 이번엔 교도소에 넣어놓고 와서 마지막을 제대로 정의내려주지 못했다. 아마 수민이는 그 안에서도 슬기로운 감빵생활을 하고 있지 않을까. (같이 수감되어있는) 언니들에게 지원이(박민영 분) 욕을 하면서 말이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면서 "수민이의 시선에서는 지원이가 빌런이다. 왜 그런지는 모르겠다. 우린 어디서부터 잘못된 걸까"라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또 남편이었지만 오유라(보아 분)와 바람이 났던 박민환(이이경 분)에 대해서는 "서로 상놈, 상년, 나쁜놈, 나쁜년이라고 하면서 장난쳤다"고 덧붙였다.

K-콘텐츠 경쟁력 조사 전문기관인 굿데이터코퍼레이션의 공식 플랫폼 펀덱스(FUNdex)에서 발표된 2월 3주차 TV-OTT 통합 드라마 화제성 조사에서 ‘내 남편과 결혼해줘’가 7주 연속 1위에 올랐다. 송하윤은 드라마 출연자 화제성 부문에서 3위를 차지하며 높은 인기를 자랑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