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1 (일)

정관장 레드스파크스, 프로배구 최초 유튜브 '실버버튼' 획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프로배구 여자부 정관장 레드스파크스의 공식 유튜브 채널 '인삼TV'가 구독자수 10만명을 돌파한 채널에게 수여하는 유튜브 '실버버튼'을 프로배구 최초로 획득했다.

지난해 10월 6만 명 수준이던 채널 구독자수는 시즌 초반 팀의 상승세와 아시아쿼터 선수 메가와티의 활약이 맞물리며 지난해 12월 마침내 10만을 돌파했다. 2024년 2월 현재 기준 구독자수는 15.2만으로, 프로배구 여자부 타구단의 평균 구독자수인 3.63만 보다 4배 이상 높은 수치이며, 남자부 구단의 평균 구독자수인 1.14만 보다는 13배 이상 많은 숫자다.

이와 같은 놀라운 성장 비결에는 메가, 지아 등 새롭게 합류한 외국인 선수들은 물론, 팬과의 접점을 넓히고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노력한 구단의 역할도 크게 작용했다.

구단은 인도네시아 팬들의 구독이 늘어나기 시작하자 컨텐츠에 달린 인도네시아 팬들의 댓글을 일일이 확인하며 팬들의 목소리에 귀기울였다. 이를 바탕으로 인도네시아어로 영상을 볼 수 있는 방법을 별도로 안내하는 것은 물론, 메가와티를 통해 두 나라의 이색적인 문화를 소개하고 경험하는 콘텐츠를 만들고, 인도네시아 팬들을 위한 맞춤형 자막 콘텐츠를 삽입하기도 하는 등 세심한 부분까지 신경을 썼다.

최근에 공개한 염혜선과 메가와티의 설날 기념 양국 요리대결 콘텐츠는 공개 10일만에 조회수 49만회를 달성하였고, 이외 1분 이내의 짧은 영상인 쇼츠(Shorts)의 경우 컨텐츠 1개당 많게는 516만회의 조회수까지 기록하는 등 배구 팬들에게 폭발적인 관심을 받고 있다.

정관장 레드스파크스는 프로배구 최초의 '유튜브 실버 버튼' 획득을 기념하기 위해 구독자 감사이벤트를 기획 중에 있으며, 자세한 사항은 공식 SNS를 통해 팬들에게 곧 공개할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