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2 (월)

4연패 탈출 도전 신한은행 구나단 감독 “구슬 손가락 부상, 테이핑하고 뛴다” [SS경기브리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신한은행 구나단 감독. 사진 | WKBL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인천=이웅희 기자] 인천 신한은행이 안방에서 용인 삼성생명을 상대로 4연패 탈출에 도전한다.

신한은행 구나단 감독은 20일 인천도원체육관에서 열리는 우리은행 우리WON 2023~2024 여자프로농구 삼성생명과의 홈경기를 앞두고 “4강 싸움이 아직 끝나지 않았다. 우리 스스로 팬들에게, 가족들에게 보여줘야 한다. 마무리가 중요하다. 끝까지 희망을 잃지 말고 최선을 다하자. 선수들도 벌써 그렇게 생각하고 있더라”라며 “삼성생명전도 타이트하게 준비했다. 우리가 잘 풀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김태연과 구슬은 부상 투혼을 발휘한다. 구 감독은 “시즌 막바지라 김태연도 좀 좋지 않다. 사실 구슬이 어제 손가락 인대 파열됐다. 다행히 골절은 아니라 테이핑하고 뛴다. 그만큼 정신력으로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몸싸움에 대한 포인트를 짚어줬다. 구 감독은 “심리전에서 이기고 싶다. 심리전에서 이겨야 한다. 3위는 플레이오프 앞두고 몸을 사릴 수 있으니 우리는 그러면 안 된다. 우리는 그런 입장이 아니다. 부딪히고 터프하게 하자고 했다”고 강조했다. iaspire@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