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6 (금)

[종합]"우리 엄마도 이렇게는 안 따듯한데…" '듄:파트2' 배우들, 韓사랑 푹 빠졌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김서윤 기자]
텐아시아

사진=텐아시아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듄: 파트2'가 '듄친자'를 만족시킬 수 있을까. 각성한 티모시 샬라메가 돌아왔다.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에서 영화 '듄:파트2' 내한 기념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티모시 샬라메, 젠데이아, 오스틴 버틀러, 스텔란 스카스가드, 드니 빌뇌브 감독가 참석했다.

'듄: 파트2'는 자신의 능력을 깨닫고 각성한 폴(티모시 샬라메)이 복수를 위한 여정에서 전사의 운명을 찾아 나가는 액션 블록버스터다.

전작 '듄'은 2021년 개봉해 전세계 박스오피스 4억 200만 달러 수익(한화 약 5223억원)을 올린 흥행 작품이다. 마니아층 역시 탄탄하며 이에 '듄친자(듄에 미친사람)'이라는 말이 생기기도 했다. 이에 티모시 샬라메는 "바로 옆에 계신 감독님 덕분에 생긴 것 같다. 원작에 대한 열정도 담겨있고 그 부분을 영화화에서 확인할 수 있을 것. 정말 감사하다" 말했다.

텐아시아

사진=텐아시아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젠데이아는 "사실 원작을 어릴 적부터 읽으면서 자라진 않았지만, 감독님 덕분에 알았다. 이 책에 대해서 얼마나 많은 애정을 가졌는지 대본, 영화에 드러난다. 더 많은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 이 유니버스에 감독님 때문에 들어왔고 사랑에 빠지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날 배우들은 '듄친자'를 한국말로 여러 번 외쳤다. 스텔란은 "전 세계적인 현상인 것 같지만, 한국인이 가지고 있는 영화 사랑 때문에 '듄친자'라는 말이 생긴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텐아시아

사진=텐아시아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티모시 샬라메는 2019년 부산국제영화제를 찾은 이후, 약 5년 만에 한국에 방문했다. 그는 "한국의 두 번째 방문이다. 이렇게 오게 되어서 너무 기쁘다. 한국에서 환대해주시는 것에서 깊이 감사 인사드린다. 앞으로도 저희가 한국에서 성공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내한 소감을 전했다.

젠데이아는 "너무나 놀랍다"며 "한국에 첫 방문 했는데 행운이라는 생각이 든다. 공항에서 내리자마자 수많은 팬이 직접 그린 그림을 가져다주고 따듯하게 환대해줘서 저도 따듯해졌다"고 말했다. 이어 "많은 분이 편지를 보내주셔서 다 읽지 못했다. 한 번도 보지 못했던 팬들을 마주한다는 게 아름다운 일인 것 같다. 손 편지와 그려주신 그림, 과자 선물도 기뻤다. 따뜻하게 맞이해준 관객들은 처음이다. 저희 엄마 집에 가도 안 그런다. 솔직히 더 오래 머물다 가고 싶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스텔란 스카스가드는 "다른 배우분들에 비해서 늦게 와서 공항이 텅텅 비었다. 그래도 잘 챙겨주셨다"고 말했다. 오스틴 버틀러는 "티모시와 저는 같은 비행기를 타고 왔는데, 많은 환대를 받았다. 스텔란 미안하다. 공항이 비어있었다니 마음이 아프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텐아시아

사진=텐아시아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드니 빌뇌브 감독은 '듄:파트2'에 대해 "원작에 충실하게 만들려고 했다. 카리스마 넘치는 지도자에 대한 경고를 담고 있다고 생각한다. 이러한 원작의 메시지에 충실히 하려고 했다"며 "듄은 어떻게 보면 어떤 청년의 이야기다. 유전적인 걸 떠나서 교육과 여러 가지 훈련 등을 통해서 자유를 찾아가려는 과정이다. 인생을 찾아가는 이야기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전작을 보지 않아도 재밌게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티모시 샬라메는 "감독님 만나기 전부터 소설을 읽었다. 알기론 감독님이 이 영화를 준비하는 데 6년이 걸렸다. 원작 작가님이 폴이 영웅으로 비치는 것이 지양되어야 한다고 생각했던 것 같다. 윤리적인 우위를 점하고 있지만, 폴도 인정받고 싶고 관계를 이어가고 싶지만 어두운 시기에 좋지 않은 모습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듄:파트2'는 오는 28일 개봉한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