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2 (월)

'밤에 피는 꽃' 윤사봉 "이하늬 입막음 장면, 웃음 참기 힘들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배우 윤사봉이 '밤에 피는 꽃' 여정을 마무리한 소감을 밝혔다.

지난 17일 MBC 금토드라마 '밤에 피는 꽃'이 성공적으로 막을 내린 가운데 마지막까지 열연을 펼친 윤사봉이 시청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조이뉴스24

'밤에 피는 꽃' 윤사봉 [사진=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운종가의 대행수 '장소운' 역을 맡은 윤사봉은 조여화(이하늬 분)의 밤중 생활을 돕는 든든한 조력자로 맹활약하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그녀는 차진 대사 전달력은 물론 맛깔 나는 캐릭터 플레이로 극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윤사봉은 "더운 계절 모두가 함께 공들여 촬영했던 작품이 잘 마무리되어서 너무 감격스럽고 행복하다"면서 "나도 몰입하면서 재밌게 시청했다. 굉장한 사랑을 받았던 행복한 작품으로 기억될 것 같다"고 말했다.

윤사봉은 이하늬와의 케미를 떠올리며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도 전했다. 그녀는 "여화 아씨를 걱정하다 입막음 당하는 장면이 특히 기억에 남는다. 실제로도 이하늬 배우와 친하다 보니 입을 있는 힘껏 막아주었는데, 끝나고 보니 까만 장갑으로 인해 입 주변에 수염 자국이 난 것처럼 남아서 웃음을 참기 힘들었다"고 촬영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아름다운 한복을 마음껏 입을 수 있어서 너무 행복했다. 장소운이라는 매력적인 캐릭터를 떠나보내는 게 아쉽지만 또 만날 수 있다면 좋을 것 같다"고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듬뿍 드러냈다.

윤사봉은 '밤에 피는 꽃'을 사랑해 준 시청자들에 대한 감사한 마음도 잊지 않았다. 는 "'밤에 피는 꽃'은 한 장면 한 장면 모든 배우 분들, 스태프 분들이 정성을 다해 만든 작품이다. 그 모든 순간을 시청자분들께서 알아봐 주신 것 같아 너무 감동받고 방영 내내 행복했다. 지금도 그 여운이 쉽게 사라지지 않는다. 귀한 주말 시간내주시고 시청해 주신 여러분들 사랑한다"고 인사했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 조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