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8 (목)

국가대표 미드필더 이순민의 '주장론'…"미움받을 용기 있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적하자마자 K리그1 대전 주장 임명…"모든 이에 좋은 사람 될 생각 없어"

연합뉴스

대전하나시티즌의 미드필더 이순민
[촬영 이의진]


(대전=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지난해부터 국가대표로 뽑히기 시작한 미드필더 이순민은 프로축구 K리그1 대전하나시티즌의 주장으로 임명됐다.

이번 겨울 이적했지만, 대전의 이민성 감독은 조유민(샤르자)이 떠난 후 팀의 중심을 잡아줄 무게감 있는 선수가 필요하다는 판단에 이순민을 찾았다.

지난 시즌 광주FC에서 이정효 감독과 함께 리그 3위라는 호성적을 견인한 이순민은 21일 대전 대덕구 덕암축구센터에서는 대전 유니폼을 입고 취재진과 만났다.

이적과 함께 주장직을 맡은 이순민은 "모든 사람에게 좋은 사람이 되고픈 생각은 없다. 이 자리는 미움받을 용기도 있어야 한다"며 "팀이 잘 되는 방향으로 이끄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순민은 "모든 사람의 이야기를 다 듣다 보면 방향을 잡고 나아가는 게 힘들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감독님께서도 (조)유민이가 나간 상황에서 중심을 확실히 잡는 걸 원하신 것 같다. 내가 그런 스타일이다"라고 강조했다.

이민성 감독은 항상 그라운드에 나설 선수 가운데 모범이 될 사람을 찾다가 막 합류한 이순민을 선택했다고 밝혔다.

이민성 감독은 "경기력이나 열심히 하는 모습이 내가 생각하는 주장에 가까웠다. 맡겨주면 열심히 하겠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이정효 감독과 이순민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하필 이강인(파리 생제르맹)과 아시안컵 기간 물리적으로 충돌해 논란을 빚은 국가대표팀 주장 손흥민(토트넘)처럼 오른손 중지를 다친 이순민은 "나는 전혀 (대표팀 사태와) 관련이 없다. 훈련하다 다친 것이니 오해하지 말라"고 말했다.

광주에서 이정효 감독에게 특히 중용된 이순민은 대전으로 이적한 게 광주와 자신 모두에게 이득이 되는 선택이라고 평가했다.

광주를 떠나는 게 쉽지 않은 결정이었다는 이순민은 "이정효 감독님이 계시는 광주는 내가 빠진다고 무너질 팀이 아니라는 걸 알아서 걱정하지 않는다. 분명히 새로운 선수가 내 자리를 채워서 새로운 누군가가 탄생하는 상황이 나오도록 해주는 게 내 역할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팀에 도움이 되면서 이적하는 게 더 아름답고 현명한 선택이라고 생각했다"며 '대전에 내 역할이 있을 거라고 봤다. 새로운 변화를 맞이해 나를 더 성장시키는 게 내게도 좋은 선택"이라고 덧붙였다.

이순민은 대전에서도 광주에서 보여준 모습처럼 공수 양면에서 동료들을 지원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난 중원에서 많은 활동량을 바탕으로 연결고리 역할을 하는 선수"라며 "공수를 가리지 않고 경기 상황에 따라 동료들을 도와주고 지원해주겠다. 상대와 싸우는 데 선수들이 외롭지 않도록 나서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이민성 대전하나시티즌 감독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에서 2022년 1부 승격, 2023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엘리트(ACLE) 플레이오프 진출에 이바지한 이순민은 뚝심 있게 한 방향으로 밀어붙이면 성과를 낼 수 있다는 점을 배웠다고 한다.

이순민은 "이정효 감독님은 광주에서 2년간 하고자 하는 축구를 꾸준히 밀어붙이셨다. 색깔을 유지하면서 탄탄히 원하는 축구를 구축하셨다"며 "지금 새로 만난 감독님께서 원하시는 축구가 있으니 앞으로 꾸준히 감독님만 따라가면 대전만의 색깔을 입힌 축구를 보여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pual07@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