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3 (토)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사유리, 소속사 대표 걱정…“몰래 마약·출산하는 사람 뿐” (강심장VS)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유리가 소속사 대표를 걱정했다.

20일 방송된 SBS ‘강심장VS’에는 ‘강철 멘탈’ 모니카, 사유리, 윤성빈 vs ‘유리 멘탈’ 김병옥, 립제이가 출연했다.

이날 사유리는 비혼 출산, 자발적 미혼모 선택에 대해 “남에게 피해주는 거 아니고 자기가 확신 있으면 해도 된다고 생각한다. 아기 낳을 때 이런 식으로 아기 낳으면 어떨까? 한 명도 괜찮다는 사람이 없었다. 이런 이야기 꺼내지 말라고 했다. 남 이야기 안 들은 게 최고 성공”이라고 말했다.

스포츠월드

사진=강심장V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런가 하면 사유리는 “자발적 경찰로 활동하고 있다고?”라는 문세윤의 질문에 “로버트 할리와 친한데 항상 지켜보고 있다. 저번에도 집에 가서 검사하고 왔다. 어떤 것이 있는지”라고 답했다. 사유리는 전화까지 하면서 로버트 할리를 감시한다고. 그는 “같은 소속사인데 연예인이 우리 둘 밖에 없다. 몰래 마약하는 사람, 몰래 출산하는 사람. 소속사 대표가 우리 때문에 결혼 못한다. 결혼 좀 했으면 좋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강심장VS’는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20분에 방송된다.

박민지 온라인 기자

박민지 온라인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