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4 (수)

[단독] 포상금 전액 기부한 안세영…방송·광고는 거절하고 '산타 세영' 된 사연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협회 포상금 1300만 원 전액 기부

아시안게임 직후엔 고향서 후배들 격려

JTBC

항저우 아시안게임 배드민턴 여자 단식 금메달을 목에 걸고 기뻐하는 안세영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배드민턴의 간판 안세영(22·삼성생명)이 초등부 꿈나무들 지원에 1300만 원을 기부했습니다.

이 돈은 안세영이 지난해 12월 '2023 국가대표 배드민턴 선수단 포상식'에서 받은 포상금입니다. 당시 협회는 선수단·코치진에게 포상금 1억3천여만 원을 전달했습니다.

"정말 열심히 달렸던 한 해"…포상금 1300만 원 전액 기부



JTBC

지난해 12월 20일 '2023 국가대표 배드민턴 선수단 포상식'에 참석한 안세영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세영은 지난해 국제대회에서만 10차례 우승을 거뒀는데, 그중에서도 무릎 부상을 딛고 투혼으로 빚어낸 아시안게임 금메달은 진한 감동을 선사했습니다. 지난 1년의 성과를 바탕으로 1300만 원의 포상금을 받은 안세영은 "올 한 해 정말 열심히 달렸다"며 "힘든 순간은 나를 더 단단하게 했다"라는 소감을 남겼습니다.

안세영의 뜻에 따라, 협회는 이번 주중 한국초등배드민턴연맹에 기부금을 전달할 예정입니다. 기부금은 배드민턴 초등부 선수들을 지원하는 데 사용됩니다.

JTBC

2023 세계배드민턴연맹(BWF) '올해의 여자 선수'에 선정된 안세영 (사진=BWF)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세영은 초등학교 1학년부터 라켓을 잡기 시작해 유망주의 길을 걸었습니다. 2017년 12월 중학교 3학년 신분으로 국가대표에 뽑히며 세상을 놀라게 했습니다.

방송·광고 거절한 안세영…배드민턴 꿈나무들에겐 '산타 세영'



JTBC

2023년 10월 29일 모교인 광주체육중·고등학교 체육관에서 후배들을 만난 안세영 (사진=독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세영의 남모를 선행은 이뿐만이 아니었습니다.

항저우 아시안게임 직후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그저 평범한 운동선수일 뿐"이라며 밀려드는 방송·광고 출연 요청을 거절한 안세영이지만, 배드민턴 꿈나무들을 위한 일엔 두 팔 걷고 나섰습니다.

소속팀에서 무릎 재활 및 개인 훈련 중이던 지난해 10월, 안세영은 고향인 광주를 찾았습니다. 80여 명의 초·중·고 꿈나무들을 만나기 위해서입니다. 항저우에서 금메달 2개를 걸고 귀국한 지 3주째 되던 날이었습니다.

JTBC

안세영이 후배들을 위해 준비한 간식과 선물들 (사진=독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세영은 직접 샌드위치와 과일·음료 등 간식을 준비했고, 운동복·신발·가방 등 선물까지 전달했습니다. 후원사에서 기획한 행사나 소속팀 이벤트가 아닌, 안세영이 홀로 생각해 진행한 일이었습니다.

후배들은 편지와 손수 만든 플래카드로 안세영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습니다.



오선민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