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3 (화)

최홍만, 여대생 폭행 논란에 입 열었다 "女 때린 적 없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최홍만. (사진=채널A 예능물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캡처) 2024.02.2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씨름선수 출신 이종격투기 선수 최홍만(44)이 여성 폭행 루머에 대해 처음으로 해명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채널A 예능물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는 최홍만이 게스트로 출연해 고민을 털어놨다.

이날 방송에서 최홍만은 "악플(악성 댓글)을 아예 안 본다. 안 보는 게 마음이 편하더라. 근데 (댓글을) 안 봐도 주변에서 말해준다"고 말했다. 지인들이 악플을 전해준다고 밝힌 최홍만은 "난 가만히 있는데 옆에서 계속 한다. 그 사람에게 하지 말라고 하면 다른 지인이 전하더라. 그런 친구들이 많았다"며 씁쓸해했다.

MC 정형돈은 "이 방송이 나가고 나면 또다른 악플이 생길 수 있다. 그런 것에 대한 불편함이 있을 수 있겠다"며 최홍만을 걱정했다. 그러자 최홍만은 "그런 걱정이 없지 않아 솔직히 있다"고 털어놨다.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오은영 박사는 "악플 중에서도 어떤 종류의 악플에 타격을 받냐"고 물었다.

최홍만은 "솔직히 말씀드리겠다. 방송에서 처음 얘기하는 건데, 예전에 여자친구를 공개했었다"고 답했다. "그래서 기사가 나올 거 아닌가. 주위에서 이야기를 해줘서 어쩔 수 없이 댓글을 보게 됐다. 저는 상관없는데, 여자친구는 무슨 죄가 있나"며 과거 공개 연애를 했던 여자친구에게도 악플이 쏟아졌다고 고백했다. 최홍만은 "사람이 말하지 말 것을 너무 심하게 과장하게 많이 이야기를 하더라. 볼 수 없는 댓글이 많았다. 저에게는 평생 잊지 못할 충격이었다"고 덧붙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오 박사는 "홍만 씨에게 정말 빠지지 않은 비수로 꽂혀서 지금까지도 그 옆에 가도 굉장히 아파하시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서 그런 걸 충분히 이야기하시는 것은 도움이 될 것 같다. 오해받거나 억울함이 있다면 그걸 마음 안에 묻어두고 사는게 얼마나 힘들겠냐"며 최홍만을 위로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최홍만. (사진=채널A 예능물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캡처) 2024.02.2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형돈은 "예전에 한때 여성을 폭행했다는 기사가 나지 않았냐"며 과거 루머를 언급했다. 오 박사는 "그날의 사건이 홍만씨 인생에 굉장히 많은 영향을 준 것 같다"고 진단했다.

최홍만은 "서울에서 술집을 운영할 때였는데, 저희 술집 테마가 남자와 여자의 자유로운 만남이 이루어지는 곳이었다"고 설명했다. "각자 술을 마시다 합석하면 돈이 발생할 것 아닌가. 그런데 남자들이 (여자가) 싫다고 도망을 가버린 것이다. 여자분들이 화가 나서 거기 있는 술을 다 마시다가 취했다"고 떠올렸다.

"그러더니 저한테 와서 옷을 잡아끌더라. 자연스럽게 뿌리쳤을 뿐인데, 이걸로 경찰에 신고를 한 것"이라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그것 때문에 조사를 받았다. 절대 때린 적 없다"고 강조했다. 최홍만은 "(경찰 조사에서) 있는 그대로 얘기하고 자연스럽게 무혐의를 받았다. 기사에는 '사람을 때렸다'는 것만 나오고 마무리된 건 안 나오더라. 방송에서 이 이야기를 처음으로 꺼낸다"고 말했다.

최홍만은 "저를 아는 사람들은 알고 있지만, 저를 모르는 분들이 가끔씩 그 질문을 할때가 있다. '정말 때렸나'는 질문이 많았다"고 덧붙였다. 오 박사는 "그 사건과 홍만 씨의 대인기피가 관련이 많냐"고 물었다. 최홍만은 "그 때 시기가 주점을 하며, 대중과 처음으로 교류를 시작할 때였다. 장사를 시작하면서 사람들을 많이 만났다. 그때가 (대인기피) 시작이었던 것 같다"고 했다.

2011년 최홍만은 20대 여대생 폭행 혐의로 구설에 오른 바 있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2011년 10월 자신이 운영하는 서울 광진구의 술집에 손님으로 온 여대생 A를 폭행한 혐의로 최홍만을 불구속 입건했고 밝혔다. 당시 두 사람은 몸싸움을 벌였다.

이후 A는 한 인터넷 포털사이트에 "최홍만씨가 무섭게 가까이 오시더니 머리를 때렸다. 경찰에서 조사를 받는데 최홍만씨는 '내가 먼저 맞았다'고 주장했다"고 적었다. 당시 최홍만은 "그 여성 분이 내가 주먹으로 때렸다고 하는데 거짓이다. 먼저 저를 따라다니며 옷을 잡아당기고 때리고, 욕을 퍼부어 살짝 밀쳤을 뿐"이라며 폭행 혐의를 부인한 바 있다.

한편 2002년 민속씨름에 데뷔한 최홍만은 2003년 천하장사, 백두장사 2회 등을 차지하며 씨름판을 평정했다. 2004년 일본 종합격투기 K-1 선수로 전향했으며, 2000년대 중반 한국 격투기를 대표하는 스타가 됐다. 2008년 열린 'K-1월드그랑프리 2008 파이널' 리저브 매치에서 레이 세포(뉴질랜드)에게 심판 전원일치 판정패를 당한 뒤 일본 격투기계에서 최홍만의 주가는 바닥까지 떨어졌다. 이후 2015년 격투기 무대에 복귀하고 방송프로그램에서도 활약했으나 돌연 자취를 감췄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지난 20일 방송된 채널A 예능물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는 최홍만이 게스트로 출연해 고민을 털어놨다. (사진=채널A 예능물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캡처) 2024.02.2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감언론 뉴시스 snow@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