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6 (일)

방실이, 뇌경색 투병 중 별세...늘 챙겨주던 이동준과의 일화 재조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HN스포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뇌경색으로 투병 중이던 가수 방실이(본명 방영순)가 향년 61세로 세상을 떠났다.

17년간 뇌경색으로 투병 중이던 방실이가 20일 오전 인천 강화의 한 요양병원에서 세상을 떠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980년 미8군 부대에서 활동을 시작한 방실이는 1985년 여성 3인조 '서울시스터즈'를 결성했다.

5년 후인 1990년에는 솔로로 전향했고, '뱃고동' '첫차' 등 다수 히트곡을 발매하며 대중들과 마주했다.

MHN스포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지난 2007년 뇌경색으로 쓰러진 방실이는 17년간 투병 생활을 이어왔다.

방실이는 최근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 간간이 출연하며 근황을 알리기도 했다.

이 당시 병문안을 온 탤런트 이동준 부자와 마주하며 눈물을 흘리는 방실이의 모습은 먹먹함을 안기기도 했다.

방송에서 방실이는 18년 째 투병 생활로 아무 것도 못하는 상황에서 도움을 주고 있는 이동준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하면서도 눈이 갑자기 안 좋아져 시력을 거의 잃었음을 고백하기도 했다.

한편, 고인의 빈소는 인천 강화군 참사랑장례식장 101호실에 마련됐다.

사진=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저작권자 Copyright ⓒ MHN스포츠 / 엔터테인먼트 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